<지구촌 화제> 85년 동안 4명의 여성이 물려 입은 웨딩드레스

by Valley_News posted Jan 02,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85년 동안 4명의 여성이 물려 입은 웨딩드레스


4번의 웨딩드레스.jpg

 

[마리아 테레사 모레노, 마르타 프리에토 오하라, 엘레나 살리나스, 필라르 오하라 카슈프(왼쪽부터)가 같은 드레스를 입고 있다.]

 

한 가계에 속한 4명의 여성이 85년 동안 하나의 웨딩드레스를 물려 입은 사연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1932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결혼한 한 여성에게서 이 모든 이야기가 시작됐다고 전했다. 손주를 비롯한 친척들이 그란데’(Grande)라 부른 할머니 마리아 테레사 모레노는 85년 전인 1932년 마누엘 모레노와 결혼하면서 직접 실크 원단을 바느질해 웨딩드레스를 만들었다.

손주들의 증언에 따르면 일도 열심히 하고 절약 정신이 투철했던모레노 할머니의 웨딩드레스는 그때부터 세대를 걸쳐 대물림됐다.

이 드레스가 공식 석상에 다시 등장한 건 반세기가 지난 1983년 모레노 할머니의 손녀 마르타 프리에토 오하라가 케빈 오하라와 결혼하면서다. 마르타는 첫눈에 사랑에 빠졌다. 남편 케빈 오하라가 아니라 할머니의 드레스를 보고서 말이다.

마르타는 처음 이 옷을 보자마자 드레스와 사랑에 빠졌어요. 완벽한 상태로 보관되어 있었죠라고 ABC뉴스에 말했다. 물론 반세기나 지났으니 그대로 입은 건 아니다. 오하라는 엄마와 할머니가 나서서 등을 ‘V’자로 파주고 레이스를 달고 목선에 구슬을 장식해 업그레이드해줬다고 밝혔다.

하지만 마르타의 결혼에서 할머니의 드레스와 사랑에 빠진 건 마르타 뿐이 아니었다. 마르타의 막내 여동생 엘레나 살리나스 역시 이 드레스를 처음 본 순간부터 했다. 엘레나는 엄마 집에서 언니 마르타가 드레스를 입어볼 때 나도 이 드레스를 입어야지라고 생각했다ABC에 밝혔다. 엘레나는 1997년 릭 살리나스와의 결혼을 준비하면서 웨딩드레스는 걱정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할머니의 드레스가 무척 아름다웠기 때문이다.

이 드레스의 아름다움은 밀레니얼 세대에게도 통했다. 마르타의 딸 필라르 오하라 카슈프 역시 최근에 이 드레스를 입고 약속의 길을 걸었다. 드레스의 시초 그란데의 증손녀인 27살의 필라르는 최근 캘리포니아 오렌지 카운티에서 이 드레스를 입고 닉 카슈프와 혼약했다. 필라르는 ABC뉴스에 처음 입어보자마자 알았다완벽하게 몸에 맞았고 수정할 필요도 없었다고 밝혔다.

가족들의 증언을 종합하면, 모레노 할머니는 200898살을 일기로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자신의 딸들을 비롯한 거의 모든 가족의 웨딩드레스를 직접 만들어 줬다. 마르타는 ABC뉴스에 우리 엄마와 이모가 우리와 같은 드레스를 입지 않은 이유는 할머니가 딸들에게 각자 꿈의 드레스를 만들어 주고 싶어 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마르타는 허프포스트 US"우리 할머니가 살아서 증손녀가 이 드레스를 입었다는 사실을 알았다면 무척 신나 하셨을 것"이라며 "그 생각이 나를 무척 기쁘게 한다"고 밝혔다.


Articles

1 2 3 4 5 6 7 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