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4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솔직한 삶을 되찾자.

 

김승완

카노가 팍 거주

 

우리 인간들은 솔직하게 살기보다는 종종 남을 속이려하고 때로는 사기행위로 피해를 끼치려는 나쁜 습성이 있는 것 같다. 그러기에 우리 인간들은 서로 속이며 살다가 이 세상을 떠날 수도 있다. 목표달성을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요즈음 세상에서 손님들을 속여 물건을 파는 즉 바가지 씌우는 악덕 상인들의 반성과 회개가 있어야 되겠다.

파리에서 고급 옷을 사려는 어느 부유한 한국 부인에게 판매원이 다가와 그 디자인의 옷은 손님의 형체에는 어울리지 않는다고 했다는 일화가 있다. 판매량을 올리는 것보다 소신 있는 전문가로서의 의견을 솔직하게 말한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이 일화를 듣고 그럴 필요가 있었을까 하는 생각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손님인 왕의 자존심을 무너뜨려 큰 고객을 잃게 되었으니 말이다.

사람이 솔직해야 한다는 것이 색다른 변은 아니다. 그러나 오늘날 사회에서는 솔직함이 여러 덕목(德目-···)에 가리어져 온듯하다. 전통적으로 한국인들은 예의를 소중히 하며 체면을 존중하고 의리를 지키고 묵묵히 참도록 배워왔다. 즉 자기 자신의 생각과 느낌을 솔직히 표현하기 보다는 상·하 관계를 의식하며 단체의 소속감과 융화를 더 소중히 여기도록 배워왔다. 그리고 솔직해야 될 필요성은 소위 약자에게만 강조되어 온 것 같다. 어른은 아이들에게, 남자는 여자에게, 즉 윗사람이 아랫사람에게 하는 식으로 한쪽으로 치우쳐 있다고 생각된다. 솔직함의 가치를 나타내기 위해서는 서로의 동등성이 전제되어야 한다. 위아래 구분이 너무나 엄격하면 나란히 동등하게 설 수 있는 사람 수가 적어진다. 많은 사람들이 어느 단체에 속해 있던 선후배를 가리고 동갑이면 생일로 형, 동생을 정하며, 직위를 의식하며 상하를 정립시킨다. 여기에다 나름대로 틀에 맞추어 사람을 고려할 때가 많다.

이와 같은 사회에서 살기에 종교인들은 가장 엄격한 틀에 맞추려는 경향이 있다. 교인이라면 모든 것을 참고 어느 때나 겸손하고 사랑을 실천하고 봉사해야 한다고 생각하며 약간의 실수에도 교인이면서 그럴 수가 있을까하는 비난이 나온다. 보통사람들도 그렇거니와 특히 교인들의 입은 무거워야 한다. 입과 혀를 지키는 자는 자기의 영혼을 환난에서 보전하느니라(21:23)는 하나님의 말씀을 교인들은 늘 기억하면서 성도의 생활을 해야 한다. 신앙인들은 늘 사랑으로 남의 잘못을 감싸주고 불쌍한 사람들을 위로해주고 가난한 사람을 도와주는 미덕을 가져야 한다.

보통 세상 사람들은 요즈음 종교인들에게 더욱 도덕적 영웅이기를 기대한다. 하지만 종교인은 예수님을 닮아가려는 과정에 있는 것이지 예수는 아니다.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많은 가능성이 완전함을 향해 나갈 수 있다는 뜻이 되겠다. 젖먹이 아이에게 솔직한 것을 강요하지 못하는 것처럼 우리는 각기 영적인 나이에 맞게 자라지 않는 것만을 염려해야 한다. 교인 중에는 영적으로 아직 유아인 경우도 있고 태어나면서 꽤 깊은 사람도 있고, 장년임에도 아직 사춘기조차 벗어나지 못했을 수도 있는 것이다. 영적 나이는 숫자로 나타낼 수 없기 때문이다.

자기 자신에게 솔직한가를 알려면 자신과 하나님의 관계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 우리는 어떤 분야의 대가 앞에서는 자신의 능력부족을 인정한다. 완전함 앞에 불완전함이 고개 숙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솔직함은 때때로 딱딱하고 차갑게 느껴지지만 그 근본은 따뜻한 하나님의 자비하신 사랑이라 할 수 있겠다. 인간을 움직이는 가장 큰 힘이 바로 사랑이요, 자기가 걸어 나가는데 솔직함의 대들보가 되어야 한다. 사랑이 담기지 않은 솔직함은 가시 돋친 비판으로 드리우는 오해로 착각되기 쉽다. 목소리가 큰 사람이 이긴다는 이 사회에서 솔직한 소리를 갖고 영적인 승리를 하기 위해서는 하나님의 사랑이 함께 해야 한다. 과거를 기억하며 깨닫고 감사할 줄 알고 현재의 소중한 의미와 기쁨을 부여하며 미래의 가능성을 기대하며 노력하게 만드는 사랑의 솔직함에 위대한 힘이 있는 것이다.

솔직함은 인간에 대한 보다 깊은 이해를 낳으며 자신을 아는 사람이 남을 더 잘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 나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도 하나님의 완전함으로 향한 많은 가능성을 갖고 있는 사랑의 대상으로 보게 될 것 이다. 나무뿌리가 깊은 단단한 나무가 높이 자랄 수 있듯이 삶에 대한 이해와 자기 자신의 소리를 키우기 위해 솔직함은 하늘에 계신 아버지에 뿌리 박혀 있어야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 Life in a Cage - Abigail Lee Life in a Cage Abigail Lee Most of us have been to the zoo, aquarium, or even the circus before. It’s a part of being a child and wanting to se... Valley_News 2018.06.04 57
98 Life in a Cage - Abigail Lee Life in a Cage Abigail Lee Most of us have been to the zoo, aquarium, or even the circus before. It’s a part of being a child and wanting to se... Valley_News 2018.06.04 17
97 겸손의 덕과 삶 - 김승완 겸손의 덕과 삶   글 김승완   겸손은 인간 생활에 절대적인 것이며 아울러 행동과 말로서 상대방에게 옮겨져야 한다. 만약 겸손이 없다면 인간생활은 무... Valley_News 2018.05.31 19
96 겸손의 덕과 삶 - 김승완 겸손의 덕과 삶   글 김승완   겸손은 인간 생활에 절대적인 것이며 아울러 행동과 말로서 상대방에게 옮겨져야 한다. 만약 겸손이 없다면 인간생활은 무... Valley_News 2018.05.31 20
» 솔직한 삶을 되찾자. - 김승완 솔직한 삶을 되찾자.   김승완 카노가 팍 거주   우리 인간들은 솔직하게 살기보다는 종종 남을 속이려하고 때로는 사기행위로 피해를 끼치려는 나쁜... Valley_News 2018.04.02 146
94 책임을 잘 지키는 삶 - 김승완 책임을 잘 지키는 삶   김승완  Canoga Park 거주   우리들은 우리의 책임을 실천하는 삶을 사는 태도를 가져야 하겠다. 우리들의 책임은 가정에서부... Valley_News 2018.01.02 256
93 따뜻해요. 하얀 목도리 - 따뜻해요. 하얀 목도리 이수영 대표 <Fresh 코리안 바베큐>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면 난 항상 엄마 생각과 함께 어릴 때부터 즐겨 매던 하얀 목도리가 생... Valley_News 2017.12.01 291
92 대화 - 김승완 대화   김승완 Canoga Park 거주   오늘날은 대화가 없는 시대입니다. 텔레비전이 가정의 안방에 들어와서 가족 간의 대화가 단절되었습니다. 대화가 없... Valley_News 2017.11.01 391
91 A vow for life A vow for life   Kyle Yun    The sight was one I never experienced before - one that I would never forget. The living conditions of this villag... file Valley_News 2017.10.02 352
90 어머니, 우리 어머니 어머니, 우리 어머니   서울대학교 합격자 생활수기   실밥이 뜯어진 운동화, 지퍼가 고장 난 검은 가방 그리고 색 바랜 옷…. 내가 가진 것 중에 헤지고 ... Valley_News 2017.05.01 675
89 <독자 시> 소은에게, 송정은 소은에게 송 정 은 더운 여름날 엄마의 꿈과 아빠의 소망은 너로 인해 다시 태어난다 햇살보다 눈부신 미소로 호수보다 깊은 눈망울로 우리에게 ... vknews 2015.08.14 2122
88 분노와 용서 - 최청원 분노와 용서 최 청 원 내과 전문의 바하 캘리포니아 12시간의 장거리 운전 후는 몸이 지친다. 전에는 다음날의 달콤한 휴식으로 피로가 항상 회복되... vknews 2015.02.08 2823
87 새해에는 감사하며 살래요 - 이수영 새해에는 감사하며 살래요 이 수 영 &lt;후레쉬 코리아 바비큐&gt; 대표 “감사하며 살래요”하는 나의 새해의 희망의 언어를 예쁜 그림엽서 속에 그려보면... vknews 2015.02.08 2820
86 G-선상의 아리아 - 최청원 G-선상의 아리아 최 청 원 내과 전문의 어둠 속의 적막을 깨는 기타 음률이 오피스 주차장 구석에서 들려온다. 어딘가 조금 어색한 리듬이지만 펑키 ... vknews 2015.02.07 2881
85 우리 천사들 - 이수영 우리 천사들 이 수 영 &lt;후레쉬 코리아 바비큐&gt; 대표 LA로 돌아오는 비행기에 몸을 싣고 하늘을 바라보니 주홍빛 하늘이 얼마나 아름답게 수놓아졌는... vknews 2015.02.07 2899
84 우리는 한 배를 탔다. - 김 용 우리는 한 배를 탔다. 김 용 &lt;한울 운동&gt; 대표 이 배는 46억 년 전에 만들어진 때로부터 1초도 쉬지 않고 항해를 계속하고 있다. 초속 30킬로 속도로 ... vknews 2015.02.07 3147
83 12년간의 우정 - 최청원 12년간의 우정 최 청 원 내과 전문의 내 나이가 벌써 치열한 여름을 지나 가을을 맞고 있다. 이 가을에 삭막한 겨울이 닥치기 전, 지난 16년간 온 정... vknews 2015.02.07 2443
82 꿈은 익어가고 희망은 열매를 맺고 - 이수영 꿈은 익어가고 희망은 열매를 맺고 이 수 영 &lt;후레쉬 코리아 바비큐&gt; 대표 LA로 돌아오는 비행기에 몸을 싣고 눈을 감고 지나온 날들을 생각하니 ... file vknews 2014.08.31 3599
81 고무신과 내리사랑 - 최청원 고무신과 내리사랑 최 청 원 내과 전문의 오래 전 인턴으로 근무할 때였다. 의무담당 과장인 닥터 더허티의 호출이 왔다. 그는 전형적인 아이리... file vknews 2014.07.12 3335
80 사랑의 열매로 맺어진 가족이라는 선물과 축복 - 이수영 사랑의 열매로 맺어진 가족이라는 선물과 축복 이 수 영 &lt;후레쉬 코리아 바비큐&gt; 대표 오늘은 가족여행을 시애틀로 떠나는 날이었다. 아침부터 분주... vknews 2014.07.12 271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