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드라마 시청은 중독성이 있다. 혼자되신 친정 아버지를 모시고 사는 동안 비디오 테이프를 빌리는 일은 일상의 큰 과제였다. 당시엔 유난히도 역사극이 많았는데 아버지 또한 실제 역사를 바탕으로 했지만, 흥미 위주로 각색된 드라마를 즐기셨다. 한 시대의 치열한 권력 다툼이 손에 땀을 쥐게 하고 새로운 임금이 권좌에 앉게 될 즈음이면 대단원의 막이 내려지곤 했다. 여든 아홉에 세상을 떠나실 때까지 아버지는 인생 종반의 많은 시간을 비디오 화면 앞에서 흘려보내신 셈이다.

   아버지께서 노년의 삶의 무료한 시간을 보내는 데에 연속극 시청만큼 좋은 건 없었으리라. 긴 시간을 돌아 이제는 아버지도 세상에 계시질 않고 내가 얼추 그 나이가 되었다. 원래 텔레비전 시청하기를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아니. 한국 드라마를 볼 수 있는 여유를 갖지 못하고 열심히 일하며 아이들 키우기만으로도 바쁜 시절이었다. 다른 데에 눈 돌릴 틈도 없이 살았던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을 되돌아보아도 전혀 억울하지 않고 아무런 후회도 없이 오히려 아련히 그리운 기억마저 떠오르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

   우리 집은 딸만 넷이다. 그중 나는 막내다. 태어나면서부터 환영받지 못한 존재였다. 종가의 맏아들인 아버지, 그 시대에 아들 하나를 두지 못했다는 것에 엄마가 받았을 고통이 얼만큼이었을지 짐작이 간다. 지금은 오히려 딸을 가진 부모가 이렇게 행복한 시절이건만. 큰언니와 나는 띠동갑이다. 자랄 때에는 엄청난 차이를 느꼈지만 팔십이 가까운 맏이와 칠십에 다가가는 막내의 차이가 지금은 그저 내가 조금 젊은 할머니로 보인다는 것뿐인 듯하다. 모두가 늙어가는 나이지만 여전히 언니들에게 나는 영원한 막내 동생이다.

   나는 선택하지 않았다. 내 가족이 되겠다고 희망한 적도 없다. 어쩌면 사람들이 일컫는 운명이라는 이유일 테다. 요즈음 소위 금수저, 흙수저라고 말하는 각자의 태생을 그 누구라도 스스로 조정할 수 없는 일이다. 같은 부모의 피를 이어받고 동일한 성씨에다가 이름 중 한 글자까지도 돌림으로 공유하는 밀착된 관계다. 그 뿐이랴, 거리에 나서면 형제자매 간이 어디든 닮은 데가 있어 묻지 않아도 한 식구임을 짐작케 한다. 거역할 수 없는 관계의 법칙이다. 쌍둥이로 태어난 형제자매는 하나가 아프면 다른 하나마저 힘들어하고 감정까지도 함께 느낀다지 않는가. 인위적으로 맺어줄 수 없는 신비한 관계, 그것이 가족이다.

   혼자 사는 방법을 체득하였다. 텔레비전을 마련하고 인터넷 방송을 신청했다. 각종 프로그램이 매일같이 새롭게 올라와 있다. 다큐멘터리도 흥미롭고 드라마도 다양하다. 사극에서는 재미를 느낄 수 없으니 드라마를 섭렵해 볼까나. 나이가 든 탓인지 복잡한 내용도 싫고 심각하게 앞뒤 생각하며 봐야 할 이야기도 머리가 아프다. 잔인한 화면은 더욱 볼 마음이 없다. 이리저리 연속극을 골라 1, 2회 정도 시작을 보면 대충 어디로 전개될 것인지 예측이 된다. 가장 마음 가볍게 따뜻한 인간애가 드러나는 가족 드라마가 역시 시청하기에 편안하다.

   은퇴 후의 삶, 나는 한국 가족 드라마에 빠져 일상의 이야기를 듣는다. 아무리 부정해도 지워지지 않을 가족이라는 이름이 사랑으로 중독된다면 좋겠다. 때때로 뉴스에 오르는 부모와 자식, 형제간의 아픈 일들이 사랑의 결핍 때문은 아닐까. 기쁜 일은 당연히 누구와도 나눌 수 있지만, 힘들고 아파할 때 아무 것도 묻지 않고 내편이 되어주는 일은 사람을 살린다.

   혼자 있어도 오늘 나를 기억하는 가족이 있기에 외롭지 않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지울 수 없는 이름, 가족 김화진 <재미수필문학가협회 회장>    드라마 시청은 중독성이 있다. 혼자되신 친정 아버지를 모시고 사는 동안 비디오 테이프를 빌리는 일은 일상의 큰 과제였다. 당시엔 유난히도 역사극이 많았... Valley_News 2018.05.31 28
423 원로 이성호 시인 신작 시집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발간 원로 이성호 시인 신작 시집 &lt;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gt; 발간   원로 이성호 시인이 세 번째 시집 &lt;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gt;를 한국의 시산맥 해외... file Valley_News 2018.01.31 199
422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작품 <구세주> 미술품 최고가 4억5030만달러에 낙찰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최고 기록 경신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작품 &lt;구세주&gt; 미술품 최고가 4억5030만달러에 낙찰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최고 기록 경신     르네상스 시대의 천재 레오나르... file Valley_News 2018.01.02 286
421 <한미여성회회관> 1월달 매주 금요일 파스타 클래스 열어 &lt;한미여성회회관&gt; 1월달 매주 금요일 파스타 클래스 열어 1월 한단 간 매주 금요일 4주 동안 파스타 클래스를 강의하는 &lt;한미여성회회관&gt;에서 신청자를 모집... Valley_News 2018.01.02 243
420 첼리스트 이방은씨와 피아니스트 Dilara Khalilova가 함께 꾸미는 <신년음악회> 첼리스트 이방은씨와 피아니스트 Dilara Khalilova가 함께 꾸미는 &lt;신년음악회&gt; 1월6일(토) 오후 4시, Lifehouse Church 콜 니드라이 등 주옥같은 명곡들 ... Valley_News 2018.01.02 229
419 중견화가 강영일 초대전 중견화가 강영일 초대전   추구하는 사람 형상화한 새 작품 전시 12월2일~9일, 갤러리 웨스턴에서   중견화가 강영일 초대전이 12월2일~9일, 갤러... file Valley_News 2017.12.01 278
418 <유진 아코디언 앙상블> 단원 널리 모집 아코디언 함께 배우며 다양한 연주 활동 &lt;유진 아코디언 앙상블&gt; 단원 널리 모집 아코디언 함께 배우며 다양한 연주 활동   워크샵 11월30일(목) 오후 2시, &lt;남가주 하나교회&gt;에서 &lt;유진 아코디언 ... Valley_News 2017.11.01 618
417 시인처럼 구도자처럼 낮고 유장한 노래들 남기고 서정 짙은 노랫말 사이로 기타 둘러메고 떠난 조동진 시인처럼 구도자처럼 낮고 유장한 노래들 남기고 서정 짙은 노랫말 사이로 기타 둘러메고 떠난 조동진   포크음악 거목 조동진 별세 38년 동안 단 6장의 음... file Valley_News 2017.10.02 510
416 제1회 <해외풀꽃시인상> 작품 공모 제1회 &lt;해외풀꽃시인상&gt; 작품 공모   한국 &lt;풀꽃문학상&gt; 주최, &lt;재미시인협회&gt; 주관 선정된 시인 1명에게 상금 $3,000와 상패 수여   한국의 &lt;풀꽃문학상... Valley_News 2017.09.01 686
415 <예술가를 위한 인문학 공부방> 2017년 하반기 수강생 등록 접수중 &lt;예술가를 위한 인문학 공부방&gt; 2017년 하반기 수강생 등록 접수중 한국미술사의 큰 줄기, 강사 장소현     극작가, 미술평론가 장소현씨가 진행하는... file Valley_News 2017.09.01 576
414 화가 현혜명씨 회고전 화가 현혜명씨 회고전   9월1일부터 28일까지 &lt;LA 아트코어&gt;에서 창조주를 찬미하는 작품 30여점 전시     화가 현혜명씨의 회고전이 9월1일부터 28... file Valley_News 2017.09.01 917
413 화가 강애자씨 아트코아전 9월 LA Artcore의 브루어리 갤러리에서 작품전 가져 화가 강애자씨 아트코아전 9월 LA Artcore의 브루어리 갤러리에서 작품전 가져   화가 강애자씨가 9월 한 달간 LA Artcore의 브루어리 갤러리에서 작품... file Valley_News 2017.09.01 980
412 <삶속의 여유> 나에게 이야기 하기 나에게 이야기 하기 이어령 박사 너무 잘하려 하지 말라 하네. 이미 살고 있음이 이긴 것이므로~ 너무 슬퍼하지 말라 하네. 삶은 슬픔도 아름다운 기억으로 돌려... Valley_News 2017.08.01 635
411 <문화소식> 안영일 화백의 예술과 삶을 기록한 <오늘도 그림이 내게로 온다> 안영일 화백의 예술과 삶을 기록한 &lt;오늘도 그림이 내게로 온다&gt; 장 소 현 극작가, 미술 평론가      ‘물’시리즈로 유명한 안영일 화백은 지금 미국 미... Valley_News 2017.08.01 624
410 만화가 신동헌 화백 별세 국내 최초 극장용 <홍길동> 제작 한국 최초의 극장용 장편 만화영화 &lt;홍길동&gt; 제작자로 유명한 만화가 신동헌 화백이 지난 6월6일 오전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1세. ‘한국 만화영화의 ... file Valley_News 2017.07.07 824
409 <특별기고> 윤금숙 소설집 <먼 데서 온 편지>를 읽고 윤금숙 소설집 &lt;먼 데서 온 편지&gt;를 읽고   강명희 (소설가)   윤금숙 선생의 단편소설집 &lt;먼 데서 온 편지&gt;를 손에 넣었을 때 모딜리아니의 그림보다 더... file Valley_News 2017.06.06 752
408 장소현 씨 21번째 저서 <문화의 힘> 미술 전문 출판사 열화당에서 출간 장소현 씨 21번째 저서 &lt;문화의 힘&gt; 미술 전문 출판사 열화당에서 출간     극작가, 시인, 미술평론가 등으로 활동하는 자칭 ‘문화잡화상’ 장소현 씨가 21... Valley_News 2017.06.06 600
407 <밸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2017년 제 8회 봄 정기 연주회 &lt;밸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gt; 2017년 제 8회 봄 정기 연주회 6월 4일(일) 오후 7시, (주안에 교회)본당   &lt;밸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gt;(지휘 헨리 신, 디렉터 ... Valley_News 2017.06.06 631
406 밸리 출신인 최연주(AB Y Choi) 학생 전시회 밸리 출신인 최연주 학생의 전시회가 ‘맑은 바람’이란 주제로 4월 27일부터 5월 24일까지 Weingart Gallery, Occidental College에서 열렸다. Studio Art Maj... Valley_News 2017.06.06 599
405 <남가주 사진작가협회> 오렌지 카운티 지부사무실 개소 및 상설 전시장 오픈기념 사진 전시회 &lt;남가주 사진작가협회&gt; 오렌지 카운티 지부사무실 개소 및 상설 전시장 오픈기념 사진 전시회 &lt;남가주사진작가협회&gt;(회장 김상동)는 오랜 숙원이었던 ... Valley_News 2017.05.01 73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 2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