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9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면역력(免疫力)을 기르자

 


면역력은 외부에서 들어온 병원균에 저항하는 힘이다.

우리 주변에는 질병을 일으키는 수많은 병원체가 공기나 물 중에 떠돌아다니고 있으며, 수많은 암세포들이 하루에도 수없이 몸속에서 생겨난다. 하지만 우리 몸은 면역이라는 방어시스템을 갖추고 각종 암세포와 병원균을 물리치고 있다.

면역학 분야 최고 전문가인 일본 아보 도오루 박사는 면역이 제 기능을 다하지 못하면 감기나 암 그 외 질환에 걸리기 쉽다며, 평소 실생활 속에서 바르게 먹고 잠자고 숨 쉬는 방법을 알고 실천하면 면역력이 저절로 강해진다고 설명했다

면역력이 떨어지면 감기, 폐렴, 기관지염, 담낭염, 방광염 등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지고 천식과 아토피 등 알레르기 질환, 궤양성대장염, 류머티즘 등 자기면역질환에도 노출될 위험이 있다. 암 발생률도 높아진다.

왜 사람마다 병에 강하고 약한가? 우리가 쉽게 병에 걸리지 않는 이유는 우리 몸속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백혈구라는 면역세포 때문이다. 백혈구는 몸 안에 들어온 이물질을 감시해서 병원체나 암세포를 물리치는 중요한 일을 한다.

아보 박사(<생활 속 면역강화법> 저자)에 따르면, 혈액 1에 백혈구가 무려 4000~8000개나 있다. 백혈구에는 대식세포 또는 매크로파지(macrophage)라는 큰 포식 세포가 있다. T세포 B세포 NK세포등과 같이 알파벳 첫 글자를 따서 부르는 림프구가 있다. 이와 함께 살균 성분이 들어 있는 알갱이(과립)를 가진 과립구도 있다. 림프구는 항체(면역글로불린)를 만들기 때문에 많으면 면역력이 강해진다. 과립구는 이물질이 없는 상태에서 지나치게 많아지면, 자기 조직을 공격하기도 한다. 지나치게 많은 과립구가 죽을 땐 과잉 활성산소를 발생시켜 위궤양이나 궤양성대장염, 백내장, 당뇨병, 암 등과 같은 질병을 일으킨다.

큰 포식 세포는 전체 백혈구 중 약 5%, 림프구는 35~41%, 과립구는 50~65%를 차지한다.

이들 백혈구 비율은 자율신경이 제어하는데, 자율신경은 우리 몸을 구성하고 있는 약 60조개나 되는 세포 기능을 조절하는 기능을 한다.

자율신경에는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이 있으며, 우리 몸이 활발히 움직이고 있을 때는 교감신경이 우세하고, 쉬거나 자면서 긴장이 풀렸을 때는 부교감신경이 우세하다.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은 서로 균형을 유지하며 몸의 건강을 지키지만,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균형이 깨져 몸과 마음에 불쾌한 증상들이 나타나게 된다.

암에 걸릴 나이는 면역력 떨어지는 시기인데, 면역력은 서른 살을 넘어서부터 떨어지기 시작해 마흔 살이 지나면 급격히 하락한다. 40대부터 과로나 스트레스 허용량이 조금씩 줄어들다가, 50대를 지나면서 더욱 약화된다.

50대 이후를 암 연령 이라고 부르는데, 그 까닭은 면역력이 약해져 암에 걸리기 쉽기 때문이다.

암은 우리 몸속에서 생겼다가 없어지기를 반복한다. 림프구 수가 많으면 암세포가 초기에 사라지지만, 나이가 들어 면역력이 떨어졌을 때 과로나 스트레스가 지속되면 상황이 달라진다. 암세포가 쉽게 사라지지 않아 결국 암으로 악화되고 만다는 얘기다.

우리 몸에는 두 가지 면역계가 있다. 하나는 눈물샘, 편도, 장관 등에서 세포에 이상이 있는지 변화를 감시하는 오래된 면역계로 비교적 초기에 성립된 것이다. 또 하나는 가슴샘, 림프절, 비장 등에서 외부 항원에 대항하는 새로운 면역계로 나중에 성립된 것이다.

젊을 때는 새로운 면역계가 중심 기능을 하고, 나이가 들면 오래된 면역계가 그 기능을 이어받는다.

몸을 부지런히 움직이고 자주 웃으면서 밝고 명랑하게 생활하면 나이가 들어도 림프구 비율이 떨어지지 않아 면역력을 유지할 수 있다.

 

면역력을 높이는 10가지 방법

과로 하지 않는다.

너무 오래 걱정하거나 고민하지 않는다.

몸을 자주 움직여 근육을 사용한다.

영양을 고루 섭취하는 식사를 한다.

될 수 있는 대로 적정 수면시간을 지킨다.

주변 사람들과 원만하게 지낸다.

내가 좋아하는 취미 생활을 즐긴다.

소리내어 크게 자주 웃는다.

자연을 가까이 하여 오감을 자극한다.

 

면역력을 높이는 6가지 식습관

식초, 매실 등 신맛으로 배설 해독에 활용.

몸이 원하는 만큼 적당량의 수분 섭취.

음식을 잘 씹어서 천천히 먹는다.

현미 깨 등 가공 안 된 전체식품을 즐긴다.

식이섬유, 채소, 해조류를 충분히 섭취.

청국장 요구르트 등 발효식품을 먹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6 잘못 알려진 통증의 오해 잘못 알려진 통증의 오해   통증은 종류와 증상이 다양하다. 이 때문에 통증에 대해서는 잘못 알려진 사실도 많다. ▲허리 통증 치료에는 쉬는 게 좋다? ... Valley_News 2018.04.02 42
155 디스크와 관련된 허리 통증을 예방, 치료하는 맥켄지 신전 운동 <백년허리 프로젝트> 디스크와 관련된 허리 통증을 예방, 치료하는 맥켄지 신전 운동 &lt;백년허리 프로젝트&gt;   현대인의 허리통증, 요통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대부분의 사람들... Valley_News 2018.01.02 176
154 건강에 좋은 음식들 건강에 좋은 음식들   건강을 지키는데 있어서 음식이 정말 중요하다. 요즘은 웰빙, 건강식품, 건강에 좋은 음식 등 몸에 좋은 음식을 찾는 분들이 많다. ... Valley_News 2018.01.02 139
153 건강에 좋은 5가지 향기 건강에 좋은 5가지 향기   좋은 향기를 맡으면 기억력과 기분, 학습능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 인간의 후각은 수천가지의 향기를 구별할 수 있고 미각보다 1만... Valley_News 2017.12.01 171
152 하루 5분 눈 운동으로 노안 예방   하루 5분 눈 운동으로 노안 예방   사람은 누구나 나이가 들면 노인이 되듯이 눈의 노안도 피할 수는 없다. 요새는 빠른 문명의 발전으로 스마트폰과 컴퓨터 ... Valley_News 2017.11.01 366
151 성장 부진에 하루 달걀 한알이‘약’ 성장 부진에 하루 달걀 한알이‘약’    다른 아이보다 성장이 느린 아이는 하루 한 알의 달걀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 Valley_News 2017.10.02 416
150 스마트폰에는 변기의 10배에 달하는 세균이... 스마트폰에는 변기의 10배에 달하는 세균이 스마트폰으로 인해 생기는 질병과 예방법      스마트폰이 없는 사람을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많은 사람이 시간... Valley_News 2017.10.02 424
149 하루에 두 시간 이상 운전하면 IQ 떨어진다 하루에 두 시간 이상 운전하면 IQ 떨어진다, TV 시청 시간과 지능 하락도 상관관계   하루에 두 시간 이상 운전하면 지능도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Valley_News 2017.09.01 466
148 우리 몸의 제2의 심장 발이 말해주는 건강 상태 우리 몸의 제2의 심장 발이 말해주는 건강 상태   우리의 발은 제2의 심장이라고도 불리는데, 이는 우리 몸의 균형을 잡아주고 추진력을 내 몸을 이동시키는... Valley_News 2017.08.01 494
147 선글라스! 멋보다 건강을 위한 필수 아이템 여름 자외선은 겨울보다 100 배정도 강하며, 흐린 날씨에도 자외선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자외선은 비타민D 생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지만 눈에는 백내장, 자... Valley_News 2017.07.07 454
146 의사·영양학자가 안 먹는 음식은? 1위는 탄산음료… 육가공품·곱창이 2·3위 의사·영양학자가 안 먹는 음식은? 1위는 탄산음료… 육가공품·곱창이 2·3위     건강 전문가인 의사·약사·영양학자들은 평소 어떤 음식을 안 먹을까? 월간... Valley_News 2017.06.06 469
145 밤에 먹어도 배탈 걱정 없는 ‘4가지’ 식품 밤에 먹어도 배탈 걱정 없는 ‘4가지’ 식품     늦은 밤에 음식을 먹는 ‘야식(夜食)’은 만성 소화불량이나 불면증을 유발한다. 잠을 잘 때는 위와 장도 운... Valley_News 2017.06.06 432
144 뇌에 좋은 음식 VS 뇌에 나쁜 음식 뇌에 좋은 음식 VS 뇌에 나쁜 음식   도움말: 김치경 교수 고려대학교구로병원 신경과 교수 100세 시대를 사는 사람들에게는 뇌 건강이 무엇보다 중요... Valley_News 2017.05.01 506
» 면역력(免疫力)을 기르자 면역력(免疫力)을 기르자   면역력은 외부에서 들어온 병원균에 저항하는 힘이다. 우리 주변에는 질병을 일으키는 수많은 병원체가 공기나 물 중에 떠돌... Valley_News 2017.04.03 599
142 몸에 단백질 부족할 때 생기는 대표적인 신호 6가지 몸에 단백질 부족할 때 생기는 대표적인 신호 6가지 미국의 여성 건강 전문잡지 &lt;셀프(Self)&gt;가 충분한 단백질을 섭취하지 않았을 때 나타나는 6가지 신... Valley_News 2017.03.02 661
141 치매 연재 (5) 치매, 어떻게 진단하나요? 치매, 어떻게 진단하나요?   ▲자세한 병력 조사 병력조사란 언제부터 증세가 시작되었고, 어떤 증세가 주로 나타났으며, 지금까지 어떤 변화를 겪어왔는지... Valley_News 2017.03.02 717
140 지긋지긋한 ‘불면증’ 당신은 잘 자고 계십니까? 지긋지긋한 ‘불면증’ 당신은 잘 자고 계십니까?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하루 일과를 마감하고 휴식을 취하는 잠은 건강유지에 필수적이다. 잠... Valley_News 2017.03.02 674
139 카카오 효능 심장마비, 뇌출혈, 치매...위험 줄여준다. 카카오 효능 심장마비, 뇌출혈, 치매...위험 줄여준다.   아로니아, 강황과 함께 ‘세계 3대 항산화 푸드’로 알려진 카카오. 다이어트뿐 아니라 심장마비, ... Valley_News 2017.03.01 708
138 치매 연재 (4) 이거 치매 아닌가요? 이거 치매 아닌가요?   정상노화와 치매의 차이   나이가 들면서 단어가 예전과 달리 빨리 생각이 나지 않는다거나 약속 등을 깜박하는 경우, 치매가 아닌... Valley_News 2017.02.01 698
137 기억력을 높여주고 뇌를 젊게 해주는 음식들 기억력을 높여주고 뇌를 젊게 해주는 음식들   영국의 유명 영양학자 카산드라 반스 박사가 기억력을 높여 뇌를 젊게 하는 6가지 음식을 선정, 소개했다. ... Valley_News 2017.02.01 69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Next ›
/ 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