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체온은 중요한 신체 지표다. 건강한 사람의 체온은 36~37.5도다. 이보다 너무 낮거나 높으면 건강에 이상이 생긴다. 특히 요즘처럼 추운 날에는 체온이 정상보다 떨어지기 쉽다. 체온은 우리 몸에서 어떤 역할을 할까? 낮아지면 무슨 문제가 생길까? 체온과 건강에 대해 알아봤다.
   ◇몸속 효소, 36~37.5도일 때 가장 활발
   우리 몸에서 체온이 적절하게 유지되면 에너지를 만드는 대사반응이 잘 이뤄진다. 혈액순환, 신진대사, 면역체계 작동 등 각종 대사반응에는 효소가 필요하다. 대사과정에 관여하는 몸속 수많은 효소들은 체온이 36~37.5도일 때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며 건강한 사람이라면 자율신경계가 자동적으로 체온 조절을 해 이런 온도가 유지된다고 한다.
   겨울철에는 체온 유지에 신경써야한다. 근육량이 부족하거나, 스트레스가 심하면 체온이 잘 떨어지거나 저체온증이 생길 위험도 있다. 단, 체온은 나이에 따라 조금씩 다르다. 어린이는 성인보다 체온이 0.5도가량 높고, 노인은 성인보다 체온이 0.5도가량 낮다. 어린이는 성장 속도가 빨라서 에너지 대사가 활발하며, 노인은 에너지 대사에 관여하는 근육이 줄어들기 때문에 체온이 낮다.
   ◇실내에서도 저체온증 나타나 주의
   체온이 정상보다 낮아지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추운 환경에 오래 노출됐거나, 근육량 저하·스트레스 등으로 체내 체온조절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때다. 환경 요인으로 신체가 정상체온을 유지하지 못하고 35도 이하로 떨어지면‘저체온증’이라고 한다. 보온이 잘 안된 상태로 낮은 온도나 강한 바람에 노출돼 저체온증이 되면 ▲오한 ▲혈관 수축 ▲맥박·호흡 느려짐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 이때 체온을 올려주지 않으면 심정지·사망에 이를 수 있어 위험하다.
   흔히 저체온증은 영하의 날씨에 야외에 오래 있으면 생긴다고 아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실내이거나, 날씨가 영상이라도 보온이 안 되면 저체온증이 생긴다. 추운 날 난방을 하지 않고 지내면 낮에는 괜찮지만, 밤에 날씨가 급격히 떨어지면서 자다가 저체온증에 빠지기 쉽다.
   저체온증 고위험군은 다음과 같다.
   ▲운동을 전혀 안 하고, 몸에 근육이 적은 사람 ▲평소 스트레스를 지나치게 많이 받는 사람 ▲자율신경계 관련 질환이 있는 사람이다. 근육은 몸에서 열을 내는 기능을 한다. 때문에 근육이 거의 없으면 체온 유지도 잘 안된다. 스트레스는 체온을 조절하는 자율신경계에 영향을 준다. 긴장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교감신경이 지나치게 활성화되고 혈관을 수축시키는 부신피질호르몬이 많이 분비돼 혈액순환이 잘 안된다. 이로 인해 체온 조절 균형이 깨지기 쉽기 때문이다. 자율신경계 기능이상 같은 자율신경과 관련된 질환이 있어도 체온이 쉽게 낮아질 수 있다.
   ◇단백질 잘 먹고 반신욕 자주하면 좋아
   겨울철 적정 체온을 유지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첫째, 숨이 가쁘고 땀 흘릴 정도로 운동을 해야 한다. 이런 강도로 운동을 하루 30분 이상, 일주일에 150분 이상하면 효과적이다. 우리 몸의 신진대사가 활발해지고, 혈액순환도 원활해져 체온 유지에 도움이 된다. 또한 근육량도 증가하는데, 근육은 기초대사량을 늘리는 역할을 한다. 기초대사량이 높아지면 적정 체온을 유지하기 쉽다.
   둘째, 단백질·비타민을 충분히 섭취하고 물을 마셔야 한다.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해 체온 유지에 도움이 된다.
   셋째, 반신욕과 족욕을 정기적으로 하는 것이다. 반신욕과 족욕은 온몸의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준다는 점에서 체온 유지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 체온보다 조금 높은 38~40℃ 물에서 시간은 이마와 콧등에 땀이 맺힐 정도로 하는 것이 적당하다. 땀이 줄줄 흐르고 가슴이 울렁거릴 정도로 오래 하면 안된다
   넷째, 하루 한 번 이상 명상을 하자. 명상은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의 균형을 맞춰 체온조절 시스템이 제대로 돌아가도록 해준다. 같은 이유로 심호흡도 도움이 된다. 심호흡은 최소 5분씩 하루 3번 정도 하면 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 ‘혈당 스파이크’ 막으려면 달달한 아침 식사는 금물 Valley_News 2019.02.04 17
24 하루에 달걀 1개 먹으면 심장병 사망 18% 낮춰 file Valley_News 2019.02.04 11
23 치매 위험 알려면… ‘단어 기억력 테스트’ 해 보세요. file Valley_News 2019.02.04 15
22 시끄러운 소음에 많이 노출될수록 심뇌혈관질환 위험 높아진다 Valley_News 2019.02.04 9
21 저염식이‘필요한’ 사람 vs 저염식이‘위험한’ 사람 file Valley_News 2019.02.04 12
20 춥다고 웅크리는 당신을 위한 목 강화 운동 file Valley_News 2019.01.03 22
» 겨울철 체온 유지하기 단백질 섭취·명상·심호흡 도움 Valley_News 2019.01.03 10
18 입 다물고 코로만 숨 쉬면 기억력 1.5배 좋아지고 알츠하이머 예방에도 도움 된다 Valley_News 2019.01.03 10
17 장시간 앉아서 일하면 뇌 혈류 감소 뇌 건강도 나빠질 수 있다 Valley_News 2018.11.02 16
16 치아 건강 상식 6가지 Valley_News 2018.11.02 12
15 목주름 관리는 이렇게... Valley_News 2018.11.02 13
14 생리 증후군 Valley_News 2018.11.02 9
13 전자담배, 폐 면역세포 훼손할 수 있다고 영국 연구진 밝혀 Valley_News 2018.11.02 8
12 고장 난 해독공장 바꿔라, 간이식 수술 각광 Valley_News 2018.11.02 5
11 당신 자녀의 엘러지 유발 음식 아세요? Valley_News 2018.11.02 9
10 다이어트에 도움 되는 7가지 습관들 file Valley_News 2018.09.08 20
9 미국 영양학회가 연구 발표한 특정 질병 위험 낮추는 식품들 Valley_News 2018.09.07 11
8 의사·한의사가 검증한 여름 보양법 Valley_News 2018.09.07 12
7 햇볕을 못 쬐면 무슨 병에 걸릴까? Valley_News 2018.09.07 10
6 주름을 만드는 나쁜 습관 Valley_News 2018.09.07 11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