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탈모는 유전이라는 얘기도 있지만, 생활습관을 관리하면 어느 정도 예방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이 사실이다. 탈모 예방을 위해 도움이 되는 생활습관 5가지를 소개한다.

 

   무리한 다이어트 피하기

   무리한 다이어트로 체내 영양소가 부족해지면 탈모가 생기거나 심해진다. 우리 몸은 영양소가 부족하면 심장·폐·간 등 중요 장기에 먼저 영양소를 보낸다. 이때 상대적으로 모근, 손톱 등에는 그만큼 영양소가 덜 가게 된다. 이렇게 되면 모근이 머리카락을 단단히 고정시키는 기능이 약해져 가늘어지고, 빠지기 쉽다.

 

   콩·두부 등 단백질 식품 섭취하기

   탈모를 예방하고 싶다면 영양소를 고루 섭취하되, 모발의 구성성분인 단백질을 특히 잘 먹어야 한다. 또한 식물성 에스트로겐의 일종인 이소플라본이 풍부한 음식도 도움이 된다. 이소플라본은 우리 몸에서 탈모의 원인인 DHT(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 생성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콩·두부·콩나물에는 단백질·이소플라본이 풍부하게 들었다.

 

   기름진 음식은 조금만 먹기

   튀김 등 기름진 음식이나 빵·과자 등 탄수화물이 많은 음식을 먹으면 혈액 속 중성지방이나 콜레스테롤이 증가한다. 이렇게 되면 혈액이 끈적끈적해지고 혈전(피떡)이 생기는데, 혈관의 크기가 작고 얇은 말초혈관일수록 혈액순환이 잘 안 된다. 모발을 만드는 모낭 주위의 혈관은 모두 말초혈관인데, 혈액 순환이 잘 안되면 영양분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아 탈모가 발생할 수 있다.

 

   머리는 저녁에 감기

   자외선은 피지와 각질을 늘어나게 해 탈모에 악영향을 미친다. 아침에 머리를 감으면 머리를 보호하는 유분이 씻겨나간 상태로 자외선을 받게 돼 두피가 더 잘 손상될 수 있다.

 

   11시 이전 취침하기

   머리카락은 모낭의 모모세포(毛母細胞)가 분열하면서 만들어지는데, 모모세포는 오후 11시부터 새벽 2시 사이에 가장 왕성하게 활동한다. 이때 숙면하지 않으면 모모세포가 충분히 분열하기 어려워 탈모가 심해질 수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 '대머리' 되기 싫다면 지켜야 할 5가지 Valley_News 2021.03.29
66 당뇨병 환자, 코로나 19 확진 시 중증 비율, 사망률 더 높아 file Valley_News 2021.03.29
65 운동이 피부에 미치는 영향과 피부과 의사가 추천하는 피부 질환 예방법 Valley_News 2021.03.29
64 온라인 건강 세미나 슈퍼 천연 치료법 file Valley_News 2021.03.29
63 큰돈을 쓰지 않아도 행복을 느끼는 간단한 8가지 방법 Valley_News 2021.02.25
62 내 몸속 '코로나 방어막' 구축… 비타민D·아연에 주목하라 Valley_News 2021.02.01
61 하루 11분 운동도 좋다. 하루 35분이 어렵다면… file Valley_News 2021.02.01
60 온라인 [코로나 예방 및 슈퍼 건강 세미나] Valley_News 2021.01.04
59 찬바람에 피부 장벽 '바스락', 유산균으로 지키자 Valley_News 2021.01.04
58 내 몸속 '코로나 방어막' 구축… 비타민D·아연에 주목하라 Valley_News 2021.01.04
57 건강하게 간식 먹는 습관 7가지 Valley_News 2020.11.23
56 빼기 어려운 뱃살 내장지방 빼는 법 4가지 Valley_News 2020.11.23
55 커피 한 잔이 몸과 뇌에 미치는 영향 file Valley_News 2020.10.31
54 코로나19 시대 집에서 운동할 때 가장 쉽게 저지르는 15가지 실수 Valley_News 2020.10.31
53 계절에 따른 몸의 변화 Valley_News 2020.10.31
52 식초를 집에서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 file Valley_News 2020.10.31
51 나도 모르게 탈모를 유발하는 나쁜 생활습관 Valley_News 2020.10.02
50 속 더부룩할 때 무·매실·양배추를 먹어야 하는 이유 file Valley_News 2020.02.22
49 오늘 아침‘소변 색 ’ 확인했나요? Valley_News 2020.02.22
48 피로 원인 미토콘드리아 과부하 베리류 섭취가 약 Valley_News 2020.02.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