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외로움을 느끼는 것은 흡연, 비만만큼 건강에 위험하다. 전문가들은 외로움을 느끼면 우울증 등 정신질환 위험이 높이질 뿐 아니라 신체 건강까지 악화될 수 있다고 말한다. 최근 학술지 ‘노화와 정신 건강(Aging and Mental Health)’에 실린 ‘외로움을 줄이는 4가지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1. 노화 과정을 받아들인다.
   노화는 삶이라는 산의 정상에 오른 것과 같다. 나이가 들었다고 해서 노화 현상을 비관적으로 생각하면 더 큰 외로움을 느끼기 쉽다. 자연스러운 과정임을 받아들여야 한다. 나이를 먹는다고‘약해진다.’‘쓸모없어진다’라는 생각 대신‘현명해진다.’‘더 깊이 있는 삶을 살게 된다.’라고 생각해야 한다. 특히 은퇴 후 자신을 비관적으로 여기는 사람이 많다. 직장에서 은퇴했다면 다시 학교로 돌아가 공부하거나 자원봉사·동호회 활동을 하며 새로운 목표를 정해보자.
   2. 다른 사람들을 돕는 일을 해 본다.
   다른 사람을 돕는 활동을 하는 게 도움이 된다. 외로움을 예방할 수 있는 가장 간단한 방법이다. 다른 사람을 도우면 자신이 그 사람에게 필요한 존재가 되었다는 생각 때문에 외로움이 덜어진다. 그동안 삶에서 배운 기술을 이용하는 것도 좋다. 자신의 경험과 재능을 필요한 사람에게 나눠주면 자존감을 높이고 성취감도 느끼면서 외로움을 극복할 수 있다.
   3. 새로운 공동체를 찾는다.
   나이가 들면 인간관계가 좁아지고, 가까운 사람만 만나는 경우가 많다. 그럴수록 대인관계를 넓히려고 노력하자. 그러나 무리하게 원하지 않는 공동체에 들어가려고 하면 오히려 스트레스가 될 수 있다. 역사 탐방, 춤 강습, 게이트볼, 컴퓨터, 서예 등 다양한 노인 동아리 활동이 많다. 꼭 또래와 어울리지 않아도 괜찮다. 원하는 관심사를 찾아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데 도전해보자.
   4. 소통 가능한 주변 환경을 만든다.
   격리된 환경 속에서 생활하다 보면 계속해서 외로움을 느낄 수밖에 없다. 주변에 공원, 시장, 도서관이나 여가활동을 즐길 수 있는 시설이 있어 사람과 소통해야 한다. 그런 환경이 아니라면 새로운 환경으로 이동하는 등 변화를 두려워하지 말자. 환경 개선이 어렵다면 스스로 혼자서 즐길 수 있는 여가활동이라도 만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 발 건강 관리법 Valley_News 2019.06.04
4 당신이 항상 피곤한 이유 8가지 Valley_News 2019.06.04
3 봄을 맞아 겨울동안 몸속에 쌓인 독소 배출을 촉진하는 5가지 방법 Valley_News 2019.06.04
2 콩의 위력 암, 치매 예방은 물론 피부 개선까지 Valley_News 2019.06.04
1 의사·약사가 안 먹는 음식 1위‘탄산음료’… 2위는? Valley_News 2019.06.04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