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 찬 호   <밸리산악회> 대원
 

세계적 명성의 전문 산악인들조차 혀를 내두르는, 모험심 강한 아마추어 산악인이 우리 가까이 있다. LA 에 거주하는 올해 76세의 김명준 씨. 평안남도 안주군 출생의 피난민으로, 연세대를 졸업 후 대기업에 근무하다 서른한 살에 미국에 이민, 갖은 고생 끝에 의류사업가로 크게 성공한다. 여기까지가 인생 1막이라면 50세가 넘어 시작한 인생 2막은 도전과 모험으로 점철된다. 사업의 스트레스를 해소하기위해 LA 근교 산을 찾으면서 빠지기 시작한 등산이 차츰 반경이 확대된다. 아프리카 킬리만자로부터 시작해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등정을 끝으로 세븐서미츠(7대륙 최고봉등정)를 완수했고 2003년부터는 북극과 남극 마라톤을 포함해 세계 8개 대륙의 대표적 마라톤들을 모두 완주했다. 7대륙 최고봉 등정자가 동시에 세계 8대륙 마라톤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것은 그가 세계 최초이다. 2006년 10월 세계 기네스 협회로부터 7대륙등정 세계최고령자 공인기록을 받을 당시 그의 나이 만63세였다. 그뿐이 아니다. 일반인들이 잘 모르는 세계 50개 독립봉 등정이있다. 일본 후지산처럼 주변에 산맥없이 홀로 우뚝 솟은 봉우리를 말하는데 히말라야엔 에베레스트 한곳만이 해당된다. 그 독립봉을 오르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데 아직까지 모두 등정한 사람은 없다. 그는 지금까지 29개봉을 올라 세계 4위를 기록 중이다. 작년 한 해만 세계 4대 마라톤대회 75~79세 그룹에서 모두 우승, 그 그룹 세계랭킹 1위에 올라있다. 세계 각지를 찾아다니며 고산등정, 마라톤에 빠져있으면서도 그의 사업체는 잘 운영되고 있고 1남 3녀 자녀들 또한 미국에서 교수, 의사, 판사 등으로 훌륭히 성장하였으니 성공적인 그의 삶은 얼마나 축복받은 인생일까. 그러나 그가 목숨을 걸고 살아오며 흘린 피와 땀을 안다면, 단순히 축복만으로 평하기에는 그의 의지와 내공이 너무 대단하다.
   LA에 접해있는 Angeles 국유림 안에서 가장 힘든 산행코스로 첫손꼽는 곳이 Iron mountain이다. 엔젤레스 국유림의 제1봉이며 산악인으로의 성인식코스인 Mt Baldy에 비해보면, 발디(10064피트)에 비해 낮은 8007피트 높이지만 등반고도와 거리가 발디산 사우스루트의 3940피트, 9마일에 비해 6600피트 15마일의 현격한 차이가 있다. 그만큼 오르기 어렵다는 의미로 Big Iron 으로 불리기도 한다. 주차장에서 넓은 길로 0.5마일 걸어가면서 왼쪽 East Fork 차가운 강에서 서부시대 골드러시 때부터 이어져 온 사금 캐는 이들의 모습을 흘깃거리다 Heaton flats Trail 입구를 알리는 표지판 오른쪽 등산로로 들어선다. 처음 1마일여 구간은 능선길 까지 불규칙한 계곡 길을 지그재그로 휘돌며 올라간다. 일단 능선에 올라서면 시야가 트이며 발디와 쿠카몽가, 빅혼 온타리오픽의 눈덮인 봉우리들이 정겹게 다가온다. 왼쪽 산허리길 2마일쯤 가면 Wildness Sign이 있고 갈림길 없이 이어진 길로 오를수록 좌우전망이 넓어지며 차츰 산은 깊어진다. 4개정도의 크고 작은, 거친 봉우리들을 오르고 내리며 대원들의 동선이 차츰 길어진다. 4개째의 깔딱 고개를 헐떡이며 넘어서고 숨을 돌리면 4,5마일 지점 Middle Saddle(Allison Saddle) 이 나타난다. 최근의 잦은 비로 이후의 등산로 안전에 염려가 되어 오늘은 여기까지. 지치고 가쁜 숨 속에, 우리가 올랐던 익숙한 주위 봉우리들을 보며 산행의 피로를 씻는다.
▶ 거리 : 왕복 10마일. 등반고도; 3000피트. 난이도; 3+ (최고5). 등급; 3 (최고5)
▶ 가는 길 : 18(E)-210(E)-Azusa ave Exit-39 Hwy-산쪽으로 10마일 북상-오른쪽 East fork 다리를 건너 East fork Rd 로 5마일 Drive-삼거리에서 왼쪽길로 (오른쪽 글렌도라 마운틴로드로 가면 안 됨) 철제 다리건너면 큰 파킹장.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6 숲과 암벽의 조화가 만든 운치있는 계곡. Millard Canyon - <밸리산악회>김찬호- file Valley_News 2020.08.25
25 코로나와 등산 Blue Ridge Trail - <밸리산악회> 김찬호 - Valley_News 2020.07.25
24 Devils Punch Bowl -<밸리산악회>김찬호 대원 Valley_News 2020.02.22
23 능선길의 전망 깊은 숲, 높은 도시, 먼 바다 Mt. Lukens -김 찬 호<밸리산악회> 대원 file Valley_News 2020.01.08
22 단풍과 낙엽 그리고 가을 이야기 Orchard Camp - 김 찬 호 <밸리산악회> 대원 Valley_News 2019.11.23
21 편안한 등산로 스트로베리픽 - 김 찬 호 <밸리산악회> 대원 file Valley_News 2019.10.24
20 Deer Park Via Monrovia Canyon - 김 찬 호 <밸리산악회> 대원 Valley_News 2019.10.24
19 운해사이 고봉들과 모하비의 광활함이 한눈에 Blue Ridge Trail -김 찬 호 <밸리산악회> file Valley_News 2019.09.06
18 신이 빚은 대자연의 빛과 그림자 Zion Canyon. Bryce Canyon - 김 찬 호 <밸리산악회> file Valley_News 2019.07.12
17 바람이 전해주는 숲과 호수 이야기 San Gorgonio Dry Lake - 김 찬 호 <밸리산악회> file Valley_News 2019.06.13
16 Carrizo Plain National Monument - 김 찬 호 Valley_News 2019.06.05
» 극한의 길에서 만나는 선계의 길 - Iron Mountain Valley_News 2019.06.04
14 Santa anita Canyon, Hoegees Camp Valley_News 2019.06.04
13 비우고 씻어주고 채워준 산, 바다 그리고 푸르름 Point Mugu State Park, Mugu Peak Valley_News 2019.02.04
12 숨은 거칠어도 마음은 명경지수 능선 길 전망이 아름다운 Hasting Peak Valley_News 2019.01.03
11 정상에서 만나는 구름속의 무념무상 Strawberry Peak file Valley_News 2019.01.03
10 남가주 최고의 전망 샌버나디노픽 file Valley_News 2018.11.02
9 속세를 떠나 오크나무 숲에서 만나는 작은 안식, Bear Canyon Camp file Valley_News 2018.11.02
8 정상의 바위에서 느껴보는 호연지기 Cucamonga Peak file Valley_News 2018.09.08
7 빛이 만든 협곡의 파노라마 그리고 콜로라도강 - 그랜드캐년 트레킹 file Valley_News 2018.09.07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