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해발 8000m의 세계. 그곳은 죽음의 지대라 불린다. 산소가 지상의 ⅓로 한걸음 내딛으려면 두세 번은 숨을 몰아쉬어야 한다. 1953년 낭가파르바트(8126m)를 단독 초등한 “헤르만 불"은 하산이 늦어져 8000m 지점에서 벼랑에 기대어 밤을 새고 난 뒤, 28세 청년이 여든 살 노인처럼 얼굴이 변했다. 이처럼 지독한 죽음의 지대에서 태연히 하루를 보내고 무사히 돌아온 셰르파가 있다.

   에베레스트 정상(8848m)에서 무려 21시간을 체류해 기네스북에 오른 네팔인 셰르파 “비부치리"다. 1965년생인 그는 어린 나이인 16세부터 트레킹 포터로 일하게 되고 1989년 23세 때 칸첸중가(8586m)를 오르며 뛰어난 고소 적응능력을 확인한다. 이후 비부치리는 유능한 셰르파로 인정받으며 화려한 등반 경력을 써 내려간다. 1990년 처음 에베레스트에 오른 뒤 2000년 5월 마지막 등정까지 총 10번이나 정상에 올랐다. 비부치리는 에베레스트관련 등정 기록만 3개를 갖고 있다. 첫 번째는 최초의 한 시즌 두 번의 정상 등정이다. 1995년 5월 14일 정상에 오른 뒤 베이스캠프로 돌아왔다가, 12일 뒤인 5월 26일에 다시 정상을 등정한다. 두 번째는 에베레스트 속도 등반이다. 그는 무산소로 16시간 56분 만에 정상에 올라 세계 산악계를 놀라게 했다. 마지막 세 번째 기록은 지금까지 누구도 깨지 못한 에베레스트 정상 21시간 무산소 체류다.

   그는 1999년 5월, 정상에 텐트를 가지고 올라 꼬박 하루를 보냈다. 그 공간은  존재하는 것만으로도 생명의 불꽃이 사그라드는 곳이다. 일례로 2017년 한국의 허영호 대장은 에베레스트 정상 야영을 계획했으나 2시간쯤 지나자 발가락이 얼어왔고 가래가 점점 많이 끓으며 맥박이 분당 130을 넘어서자 위험을 감지하고 포기하고 만다. “비부치리”. 화려하고 독특한 등반 경력을 써 내려갔지만, 2001년 에베레스트 서쪽 웨스트쿰 캠프(6500m) 인근에서 크레바스에 빠져 추락사하며 36세의 젊은 나이로 너무나 허망하게 히말라야의 품에 잠든다.

 

   LA 최고의 명산 Mt, Baldy는 동서남북 4곳의 등정 루트가 있는데, 그중 서쪽 코스인 West Baldy는 가장 힘든 코스로 손꼽는 루트이다. 그만큼 그 성취감 또한 남다를밖에. 쌀쌀한 겨울 날씨, 안개 낀 산골 마을, Baldy Vistor Center근처 주차장에서 출발, 교회를 지나 0.5마일 정도 이어진 산골마을의 평화로운 풍경에 한껏 느긋해진다. 등산로에 접어들어 1.5마일 지점 Bear Flat까지 공기 청량한 아침 숲길을 기분좋게 걷는다. 그것도 잠시, 등산로가 가팔라진다. 마일 당 거의 1000 피트를 오르는 경사 급한 잡목 사이 거친 등산로를 지그재그로 오르며 차츰 속세에서 멀어지고, 달라진 고산의 공기에 심장은 쿵쾅거린다. 힘겹게 고개를 넘어 3.5마일 지점 새들에 도착한다. 뒤를 돌아보면 안개구름이 산과 계곡 사이를 휘감으며 봉우리들이 바다 위의 섬으로 변신하는, 한 폭의 수묵화처럼 기막힌 풍경이 펼쳐진다. 배낭의 멜빵을 바투 잡고 다시 능선으로 향한다. 조금 완만해진 등산로로 1마일 여 산가브리엘 산맥의 주능선에 서 보는 3T, 온타리오, 빅혼, 쿠카몽가 픽과 태평양의 바다까지, 이곳에서만 담을 수 있는 가슴 벅찬 경치는 산가브리엘 산맥 중 제일이 아닐까. 정상을 바라보니 짙은 구름에 덮여있다. 기온이 낮아지고 바람이 예사롭지 않다. 아쉽지만 오늘은 여기까지. 명산의 웅혼함을 깊이 호흡하며 발길을 돌린다.<*>

 

거리; 정상. 14마일. 능선. 9마일. 난이도; 5(최고 5) 

등급; 4(최고 5), 높이; 10064피트.

가는 길;118(E) - 210(E)-Base Line (Exit) - 커브 돌며 좌회전 - Padua Ave에서 우회전 - Mt, Baldy Dr에서 우회전 -터널 지나고 교회 근처에 주차.산행 1.jpg

 

산행 2.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1 Mugu Peak, LaJolla Valley-<밸리산악회>김 찬 호 - file Valley_News 2022.04.29
40 Mt Pacifico Via Three Points –PCT -<밸리산악회>김 찬 호 - file Valley_News 2022.03.31
39 Hasting Peak -<밸리산악회>김 찬 호 - file Valley_News 2022.03.03
38 Fox Mountain -<밸리산악회> 김찬호- file Valley_News 2022.02.01
37 산타모니카 백본트레일-<밸리산악회>김찬호- file Valley_News 2022.01.06
36 언제나 설레이는 정상의 경치 San Gabriel Peak. Mt Lowe_김 찬 호 <밸리산악회> file Valley_News 2021.12.01
35 비를 기다리는, 그래서 고마운 숲속 청량함 Tom Sloan Saddle-<밸리산악회>김찬호 Valley_News 2021.10.05
34 비를 기다리는, 그래서 고마운 숲속 청량함 Tom Sloan Saddle-<밸리산악회>김찬호 file Valley_News 2021.10.05
33 Mt. Pinos -<밸리산악회>김찬호 대원- file Valley_News 2021.08.26
32 Mt. Baden Powell -<밸리산악회> 김 찬 호 대원- file Valley_News 2021.07.24
31 그 바람 또한 그대로였다 Mt. Waterman -<밸리산악회>김 찬 호 대원- file Valley_News 2021.06.23
30 Colby Canyon - <밸리산악회> 김 찬 호 대원- file Valley_News 2021.05.25
» 고산준령의 웅혼함 Mt, Baldy West Route -<밸리산악회> 김찬호대원- file Valley_News 2021.01.04
28 깊은 계곡, 푸른 바다, 그리고 비상 Santa Yenez Canyon, Eagle Rock - <밸리산악회> 김 찬 호 대원- file Valley_News 2020.11.23
27 바다 안개와 물든 계곡에서 만나는 가을 Mishe Mokwa Trail -김찬호 <밸리산악회>대원 - file Valley_News 2020.10.31
26 숲과 암벽의 조화가 만든 운치있는 계곡. Millard Canyon - <밸리산악회>김찬호- file Valley_News 2020.08.25
25 코로나와 등산 Blue Ridge Trail - <밸리산악회> 김찬호 - Valley_News 2020.07.25
24 Devils Punch Bowl -<밸리산악회>김찬호 대원 Valley_News 2020.02.22
23 능선길의 전망 깊은 숲, 높은 도시, 먼 바다 Mt. Lukens -김 찬 호<밸리산악회> 대원 file Valley_News 2020.01.08
22 단풍과 낙엽 그리고 가을 이야기 Orchard Camp - 김 찬 호 <밸리산악회> 대원 Valley_News 2019.11.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