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7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Black Lives Matter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

류재덕 목사   <밸리연합감리교회> 담임

제 딸 아이로부터 이메일을 받았습니다. “Black Lives Matter”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 흑인들의 두려움과 아픔에 동참하는 미국내의 많은 소수 인종 젊은이들이 모여서, 1세대 부모님들에게 호소하는 글을 썼다는 것입니다. 한인 차세대 젊은이들도 참여해서 편지를 한글로 번역했습니다. 4.29 폭동을 경험했던 한인커뮤니티, 홀로 설수 없고 누군가가 지지 coalition해 주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 지 알기에 이 편지글을 함께 나눕니다.

사랑하는 우리 부모님과 친척 여러분, 꼭 드리고 싶은 말씀이 있어요.

어려서부터 흑인들과 함께 자라지 않으신 분들께는 흑인들이 아직 어색하고 낯설게 느껴질 수도 있다는 걸 알아요. 하지만 그들은 저의 학교 친구로서, 또 직장 동료로서, 그리고 제 가족으로서 제 삶의 정말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어요. 그런데 요즘 저는 이들의 안전이 걱정되고 불안해요.

올 한 해만 미국 경찰에 의해 살해당한 사람이 벌써 500명을 넘어서고 있어요. 그 중 흑인 사망자가 25%를 차지하는데, 흑인들이 미국 인구의 13%밖에 차지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25%는 정말 높은 수치에요. 지난 75, 루이지애나 주에서는 두 명의 백인 경찰이 길거리에서 CD를 팔던 알톤 스털링(Alton Sterling)이라는 흑인 남성을 살해했어요. 그 바로 다음 날, 미네소타 주에서는 경찰이 통상적인 교통 검문 중에 필랜도 캐스틸(Philando Castile)이라는 흑인 남성을 쏴 죽였어요. 그의 여자친구와 4살배기 딸이 보는 바로 앞에서요. 이 사건 외에도 정말 많은 상황에서 무고한 시민들의 삶을 빼앗은 경찰들은 어떠한 처벌도 받지 않고 있어요.

이것이 바로 저희들의 흑인 친구들이 매일 겪어나가야 하는 끔찍한 현실이죠. 흑인들이 직면하는 위험에 대해 듣는 이 순간에도, 우리 한국인들은 본능적으로 그들과 다르다고 생각할 수도 있어요. 그들의 고통에 공감하기보다는 그들의 현실을 외면하려고 하죠. 흑인이 경찰의 총에 맞았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그 흑인이 무엇인가 잘못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어요. 흑인들이 폭력배나 범죄자로 그려지는 대중매체를 많이 접하셨을 수도 있으니까요. 우리는 미국에 빈손으로 와서 차별 속에서도 더 나은 삶을 만들어나가려 노력하며 사는데, ‘왜 흑인들은 그러지 못할까라는 생각을 하실 수도 있어요.

그렇지만 저희 생각은 조금 달라요.

물론, 미국이라는 나라에서 아시아계 사람들도 차별받는다는 것은 사실이에요. 때때로 사람들은 우리의 영어 발음을 듣고 무례하게 굴 때도 있고, 또는 아시아계 사람들은 리더쉽이 없다고 해서 승진시키지 않기도 해요. 심지어 우리 중 일부를 테러범이라고 부르기도 해요. 하지만 그래도 길거리를 걸어 다니는 저희를 보고, 사람들이 위험한 범죄자라고 생각하지는 않죠. 단지 아시아계 사람이라는 이유만으로 경찰들이 우리 가족들을 총으로 쏘지도 않고요. 하지만 저희 흑인 친구들의 경험은 우리의 경험과 달라요. 많은 흑인들은 몇 세기 전 강제적으로 아메리카 대륙에 노예 신분으로 끌려왔었고 몇 세기 동안 흑인 공동체, 가족들, 개인들은 노예제도의 이익을 위해 착취 당해왔어요. 노예제도가 폐지된 이후에도 흑인들은 집을 소유할 권리나 투표권을 얻지 못했고, 결국에는 미국 정부나 공립기관의 도움 없이 스스로 자신들의 삶을 다시 개척해나가야 했으며 그들은 오늘날까지 계속 이어지는 폭력의 위협 아래에서 살아가고 있어요.

흑인 인권운동가들은 자신들의 권리를 위해 싸우면서 그들만이 아닌, 우리 한국인을 포함한 모든 이들을 위한 기회들을 얻기 위해 운동을 추진해왔어요. 수많은 흑인 인권운동가들은 인종차별에 맞서 오랫동안 싸우던 도중 폭행을 당하고, 수감되고, 억울하게 목숨을 잃기도 했어요. 그리고 그 투쟁의 결과로 그나마 인종차별을 금지하는 제도들이 생기기 시작했고 결과적으로 흑인 인권운동가들이 힘들게 쟁취해 낸 피부색 때문에 차별받지 않을 권리를 미국에 살고 있는 우리의 많은 친구들과 친척들이 누리게 된 거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사회는 여전히 불공평하고 우리는 한국 이민자로써 겪는 차별은 부당하다고 느끼면서도 흑인들처럼 우리와 모습이 다른 사람들에 대한 편견은 버리지 못하고 있어요.

누군가가 집으로 걸어가다 법과 질서를 수호해야 하는 경찰관에 의해 총격을 당하면설상 그 총격을 가한 경찰관이 동양인이라 하더라도이것은 법률에 의한 평등성과 공정성을 희망하는 우리 모두에게 대한 공격이에요. 이런 이유로 인해 저는 “Black Lives Matter”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 운동을 지지하고 있어요. 이 운동을 지지한다는 것은 저와 같은 동네에서 살아가는 사람들, 또는 제 가족 일원들이 미국 흑인들의 인간성을 폄하하는 발언이나 행동을 할 때 거리낌 없이 지적하고 바로 잡는 것이에요. 이런 말씀을 드리는 건 이 이슈가 우리 사이를 갈라놓지 않기를 바라기 때문이에요. 경찰의 폭력으로 인해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낸 부모님들, 그리고 그 아이들의 분노와 슬픔에 공감하시려고 노력해 주시길 부탁드려요. 더불어 저의 분노와 슬픔도 공감해 주시고, 제가 저의 의견을 피력하고 시위에 참여하기로 할 때 제 결정을 지지해주시길 부탁드려요. 친구분들께도 이 메시지를 전달해주시고 공감을 표하실 수 있도록 권유해주세요.

저희들을 위해 험한 여정을 통해 미국으로 이주하셨고, 결코 이민자에게 너그럽지 못했던 이 나라에서 수십 년간 견뎌 오셨다는 사실을 너무도 자랑스럽고 감사하게 생각해요. 직접 겪어온 힘든 일들을 저희가 겪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으로써, 저희가 아메리칸 드림을 이룰 수 있도록 편견이 가득한 이 땅에서 고생하셨다는 걸 너무나도 잘 알아요.

하지만 이것만큼은 고려해 주시길 바라요. 아메리칸 드림은 저희들만을 위해 존재할 수는 없어요. 우리는 모두 같은 배에 탄 처지이고, 우리의 친구와 이웃들 그리고 사랑하는 이들 모두가 안전할 때까지 우리 또한 안전하다고 느낄 수 없어요. 우리가 이루고자 하는 아메리칸 드림은 모든 이들이 경찰의 폭행에 대한 두려움 없이 살아갈 수 있는 미래에요.

사랑하는 자녀들, 조카, 손주 올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1 “하나님의 사랑의 씨앗이 심겨진 땅 미얀마 - 아이들은 하나님의 소망입니다” - 박기성 목사 “하나님의 사랑의 씨앗이 심겨진 땅 미얀마 - 아이들은 하나님의 소망입니다” 박기성 목사 &lt;AMC 교회&gt; 담임   미얀마는 인도차이나 반도 서북부에 위치... Valley_News 2017.04.03 530
110 거. 짓. 말. - 오정택 목사 거. 짓. 말.   오정택 목사 &lt;주님의교회&gt; 담임 청문회가 진행되면서 거짓말이 들어나 인격적으로 망신을 당하고 처벌을 받는 모습을 봅니다. 사회적으... Valley_News 2017.03.02 592
109 성경이 어려우신가요? - 류재덕 목사 성경이 어려우신가요? 류재덕 목사 &lt;밸리 연합감리교회&gt;담임   작년에 성경말씀을 읽다가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 말씀만 읽어도 참 좋다.” 목... Valley_News 2017.02.01 631
108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 - 이정현 목사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 이정현 목사 &lt;만남의 교회&gt; 담임     아버지 당신의 마음이 있는 곳에 나의 마음이 있기를 원해요. 아버지 당신의 눈물이 ... Valley_News 2017.02.01 835
107 새해에는 꿈꾸는 자가 됩시다 - 문일명 목사 새해에는 꿈꾸는 자가 됩시다   문일명 목사 &lt;PPC 장로교회&gt; 담임   2009년 신년 벽두에 세인들을 무척 놀라게 했던 사건 하나가 있었는데, 독일에서 어... Valley_News 2017.01.03 570
106 하나님의 가족을 위한 계획 우리의 형상대로 인간을 창조하자 -폴 김 목사 God’s Design for His Family Let us Make Man In Our Image Genesis 1:27; John 17:23               Our church is called The House-a church family. ... Valley_News 2017.01.03 621
105 남 탓하는 마음을 버립시다! - 오정택 목사 남 탓하는 마음을 버립시다! 오정택 목사 &lt;주님의 교회&gt; 담임  얼마 전 대청소를 하고 집안의 분위기를 바꿨습니다. 가구의 위치, 시계와 거울의 위... Valley_News 2016.12.05 576
104 도덕성은 귀한 영적자질입니다. - 백동흠 목사 도덕성은 귀한 영적자질입니다.   백 동흠목사 &lt;그라나다힐 한인교회&gt;담임  그 땅도 더러워졌으므로 내가 그 악을 인하여 벌하고 그 땅도 스스로 그 거... Valley_News 2016.11.01 881
103 실패속의 감사 - 오정택 목사 실패속의 감사   오정택 목사 &lt;주님의 교회&gt; 담임  감사의 절기입니다. 감사에도 차원이 있습니다. 1차원적인 감사는 “조건부감사(if)”입니다. 만약 내가 ... Valley_News 2016.11.01 728
102 뿌리가 되는 질문 - 류재덕 목사 뿌리가 되는 질문 류재덕 목사 &lt;밸리연합감리교회&gt; 담임   가을, 무엇인가 생각하게 하는 계절입니다. 물론 LA의 가을은 그런 분위기는 아닙니다. 늘 쾌청... Valley_News 2016.10.04 836
101 사.기.진.작. - 오정택 목사 사.기.진.작. 오정택 목사 &lt;주님의 교회&gt; 담임   사업을 하시는 분들에게 조심스럽게 묻습니다. “요즘 경기가 어떻습니까?” “그저 그렇지요,” “현상유지만 ... Valley_News 2016.10.04 837
100 복된 인생 - 곽덕근 목사   복된 인생   곽덕근 목사 은혜와평강교회 담임   사람은 누구나 행복한 인생을 꿈꾼다. 사람은 성공이 행복한 인생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돈을 많... Valley_News 2016.10.04 828
99 환경을 승리의 디딤돌로 - 오정택 목사 환경을 승리의 디딤돌로...   오정택 목사 주님의 교회 담임     L. A. 출신의 제프 핸더슨(Jeff Henderson)은 십대 후반에 마약 거래를 하다 체포되... Valley_News 2016.09.01 968
98 예수인 교회 창립 1주년을 맞이하며- 박정환 목사 예수인 교회 창립 1주년을 맞이하며 박정환 목사 예수인 교회 담임   밸리 그라나다 힐스에 위치한 예수인 교회가 9월 18일 주일 오후 1시 30분... Valley_News 2016.09.01 1089
» "Black Lives Matter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 - 류재덕 목사 &quot;Black Lives Matter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quot; 류재덕 목사   &lt;밸리연합감리교회&gt; 담임 제 딸 아이로부터 이메일을 받았습니다. “Black Lives Matter” (“흑인 생... Valley_News 2016.08.12 974
96 교회 공동체와 건물 - 오정택 목사 교회공동체와 건물 주님의 교회가 예배장소를 옮기게 되었습니다. 처음 시작할 때는 Camarillo의 S장로님 댁에서 예배를 드렸고, 이후 Somis의 미국교회 예배당... Valley_News 2016.08.12 1001
95 왕년의 영광 - 유영기 목사 왕년의 영광 유 영 기 목사 &lt;나성북부교회&gt; 담임 나이가 들어가면 ‘왕년’을 그리워하며 그 때의 왕성함을 무용담처럼 늘어놓는 경우가 있습니다. 지... vknews 2015.02.08 1668
94 반딧불, 깜깜한 세상에 너 만큼만 되어도 - 백동흠 목사 반딧불- 깜깜한 세상에 너 만큼만 되어도 백 동 흠 목사 &lt;그라나다힐 한인교회&gt; 담임 많은 사람들이 세상살이가 캄캄하다고 하는구나! 이렇... vknews 2015.02.08 1470
93 크리스마스 캐럴과 선물 - 유영기 목사 크리스마스 캐럴과 선물 유 영 기 목사 &lt;나성북부교회&gt; 담임 어릴 때부터 교회생활을 해온 저는 성탄절과 연관된 수많은 기억들이 있습니다. 눈이 소... vknews 2015.02.08 1608
92 북방선교를 마치며 - 홍문선 목사 북방선교를 마치며 홍 문 선 목사 북방선교사, &lt;에버그린선교교회&gt; 원로목사 중국선교를 시작한지도 6년 반이 넘었습니다. 저를 위해서 기도해주시고... vknews 2015.02.08 156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Next ›
/ 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