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최대 저수지 사상 첫 물부족 사태 기후변화 탓

by Valley_News posted Aug 26,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국 연방정부가 자국 최대 저수지인 콜로라도 강 미드호(Lake Mead)의 물 부족 사태를 사상 처음으로 선언했다. 이에 따라 로스앤젤레스, 라스베이거스 등 서부 주요 도시의 상수도 공급에 차질이 예상된다.

   미 연방 내무부 산하 개간사업국은 서부 지방의 주요 상수원인 콜로라도 강 미드 호수의 물 부족 사태를 공식 선언했다.

   1930년대에 네바다와 애리조나주 경계에 있는 콜로라도 강의 댐으로 형성된 미드 호수는 미국에서 가장 큰 저수지다.

   로스앤젤레스, 샌디에이고, 라스베이거스, 피닉스, 투손 등 미 서부 주요 도시들의 상수도는 이 미드호에서 공급된다. 미드호가 수도 공급을 담당한 지역의 인구는 2천500만 명에 이른다.

   미드 호수의 물 부족 사태를 연방정부가 선언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기후 변화에 따른 오랜 기간의 가뭄에 따른 것이다.

   미 서부의 극심한 가뭄으로 인해 미국 제1·2 저수지인 미드호와 파월호의 수위는 이미 사상 최저치로 떨어진 상태다.

   콜로라도 강 전체의 총저수량은 현재 전체 용적의 40% 수준으로 1년 전의 49%에서도 큰 폭으로 감소했다.

   미 개간사업국은 미드호의 물 부족으로 오는 10월부터 애리조나, 네바다, 뉴멕시코주로의 상수도 할당량이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애리조나는 연간 상수도 할당량의 18%, 네바다는 7%, 뉴멕시코는 5%가 줄어들게 된다. 이에 따라 애리조나의 면화 농가 등 일부 산업이 물 부족의 타격을 입을 전망이라고 워싱턴포스트는 지적했다.

   물 부족 사태 선언으로 상수도공급이 줄어드는 지역은 일단 콜로라도 강 하류 지역에 국한되지만, 가뭄이 더 심각해지면 내년에는 상류 지역에 대해서도 비슷한 조치가 취해질 수도 있다.

   센트럴애리조나프로젝트 운하의 책임자인 테드 쿠크는 올해는 콜로라도 강에 최악의 해라면서 "20년간의 가뭄 이후 저수지의 회복력이 너무 떨어져서 올해와 같은 수준을 계속 견딜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물부족_콜로라도 강 미드호의 모습.jpg

 


Articles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