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전방위적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차량 가격 급등에 ‘카푸어’가 늘어나고 있다. 자동차 융자 페이먼트를 불이행하는 것은 물론 심지어 압류를 당해 차를 잃는 사례도 증가하는 상황이다.

   미국자동차전문매체 잘로프닉에 따르면 최근 자동차 융자 시장에서 서브프라임 채권 비중이 2년 전에 비해 11% 증가했다. 서브프라임은 신용이 낮은 비우량 등급으로 상환 불능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의미다. 

   오토론 시장에서는 연체가 지속돼 차량 소유권을 잃는 일도 증가하고 있다. 잘로프닉에 따르면 자체 조사에서 오토론 차용자들이 융자 페이먼트 납부에 실패해 소유권이 금융기관으로 넘어가는 경우도 지난 2년 동안 두 배 증가했다. 카푸어가 돼 채무 상환은 물론 압류까지 당하는 것은 자동차 가격이 최근 급등했기 때문이다. 

   자동차정보전문업체 켈리블루북에 따르면 6월 평균 신차 가격은 4만8,043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신차 평균 가격이 4만8,000달러를 넘은 것은 처음으로 1달 전에 비해 1.8%, 1년 전과 비교해서는 무려 5,410달러(12.7%)가 상승했다. 중고차의 경우 신차보다 가격 상승률이 더 높아 차를 사는 것 자체가 매우 힘든 상황이다.

   차량 가격 상승은 카푸어 양산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 미국에서 생활 필수품인 차를 사기 위해서 오토론 대출을 받는 경우가 많은데 가격 인상으로 매달 갚아야 하는 월 페이먼트가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켈리블루북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소비자들이 차량을 사고 매달 내는 평균 할부금이 712달러를 기록해 사상 처음으로 700달러를 넘어섰다. 매달 부담해야 하는 금액이 늘어나면 채무 불이행과 차량 압류가 늘어날 수밖에 없다.

   문제는 이와 같은 자동차 가격 인상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이다. 자동차 시장의 수요와 공급 불균형을 불러온 반도체 칩부족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자동차정보전문업체 에드먼즈의 이반 드루어리 선임연구원은 NPR과 인터뷰에서“반도체 수급난이 단기간에 해결될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며“차 가격 상승세는 상당 기간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 봤다.

   오토론 시장의 채권 부실화가 과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촉발한 모기지 서브프라임처럼 경제 전체에 악재가 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현재 인플레이션이 자동차 시장 뿐만 아니라 모든 영역에서 나타나고 있어 채무 불이행이 전방위적으로 퍼져나갈 수 있다는 것이다.<*>

자동차.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7 LA 코로나 감염 늘지만 이전과는 달라 file Valley_News 2022.08.02
56 주택시장 냉각 시작되나 Valley_News 2022.08.02
» 비싸진 차 사려다‘카푸어’로 전락 file Valley_News 2022.08.02
54 커버드캘리포니아, 내년(2023년) 보험료 큰 폭 인상 Valley_News 2022.08.02
53 ‘리얼 아이디’ 내년 5월부터 시행.. 사전에 발급받아야 Valley_News 2022.06.30
52 CA주에서‘적기법’으로 58건 총기난사 막을 수 있었다 file Valley_News 2022.06.30
51 바이든‘연방+각주 휘발유세 9월말까지 석달 면제 제안’ file Valley_News 2022.06.30
50 미국‘파격금리인상, 고의 불경기로 물가 잡는 극약처방 하나’ Valley_News 2022.06.30
49 손흥민, 아시아인 최초 EPL 득점왕 등극 file Valley_News 2022.06.02
48 사랑하는 사람의 사망 시 해야 할 일 (2) file Valley_News 2022.04.29
47 푸틴, 우크라이나 목표 변경.. 사실상 점령→중립국화 file Valley_News 2022.03.31
46 CA, 전기 자급자족 늘어나, 전력회사 신뢰 떨어져 file Valley_News 2022.03.31
45 스타벅스 1회용 컵 완전히 없애고 임대 머그컵 확대 file Valley_News 2022.03.31
44 송금앱 '젤' CEO는 LA출신 한인 file Valley_News 2022.03.31
43 LA카운티 코로나 규제 ‘속속 해제’ file Valley_News 2022.03.31
42 서머타임 영구 적용하나?.. 상원 만장일치 통과 Valley_News 2022.03.31
41 미 해수면, 앞으로 30년간 30㎝ 상승 100년치 file Valley_News 2022.03.03
40 BTS, 2년만 LA 콘서트에 세계 주요 외신 극찬, 지구서 가장 인기 많아 file Valley_News 2022.01.06
39 LA 카운티, 코로나 19 팬데믹 동안 인구 감소 file Valley_News 2022.01.06
38 미국 석유 생산 박차, 휘발유 값 등 유가 폭등 잡는다 file Valley_News 2021.12.0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 커뮤니티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