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캐세이 퍼시픽.jpg

  약 1800만원(1만6000달러)짜리 티켓을 76만원(675달러)에 잘못 팔았다. 홍콩에 기점을 둔 영국계열 항공사 캐세이퍼시픽은 지난 2일 2019년 8월 베트남- 뉴욕 간을 오가는 비즈니스 클래스를 675달러에 잘못 발매했다.

   비슷한 기간인 7~9월 간 같은 클래스의 티켓 가격은 1만6000달러다. 정상가격의 약 5%에 판매한 것이다.
   BBC에 따르면 이 티켓이 판매를 시작하자 지난 12월 31일부터 몇몇 여행 블로거들 사이에서 이야기가 돌기 시작했고 항공사는 해당 티켓의 판매를 중단했다.
   그러나 이미 판매된 건 어떻게 할 것인가?
   가디언에 따르면‘원마일앳어타임’이라는 이름의 블로거는 하노이에서 밴쿠버까지의 일등석을 988달러(약 110만원)에 샀다. 원래대로라면 1만8000달러(2030만원) 정도 하는 자리다.
   캐세이퍼시픽 측은 이번 사고로 초저가 비즈니스나 퍼스트 클래스를 구매한 사람이 몇명인지 밝히지 않았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추적한 바에 따르면 총 11명이 18개의 비즈니스 또는 퍼스트 클래스를 예약했다. 이들은 원래대로라면 54만 달러(약 6억900만원)은 해야 하는 티켓을 총 2만1700달러(2440만원)에 샀다고 한다.
   지난 1월 2일 캐세이퍼시픽은 트위터를 통해 “행복한 2019년이 되시길”이라며  ”지난 1월 1일에 초특가, 초초초특가 티켓을 구매하신 분들도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우리가 실수를 저질렀네요. 그러나 이 티켓으로 탑승하시길 기다리겠습니다.”라고 올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 포춘쿠키에서 나온 번호로 잭팟을 터트려 file Valley_News 2019.07.12 4
26 독일의 한 과속 운전자가 비둘기 덕분에 돈을 아꼈다 file Valley_News 2019.07.12 8
25 노트르담 화재에 놀란 각국들 “문화재 챙겨라” file Valley_News 2019.06.05 1
24 7살 소년‘넥스트 우사인 볼트’로 불린다 file Valley_News 2019.06.04 0
23 지구 온난화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충격적인 모습의 북극곰 file Valley_News 2019.06.04 1
22 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개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 포메라니안 개의 이름은 부’(Boo)다. file Valley_News 2019.02.04 0
21 로봇 스텝을 고용했던 일본 호텔이 로봇을 해고시킨 사연 file Valley_News 2019.02.04 5
» 1800만원 티켓 70만원에 잘못 판 캐세이퍼시픽“약속 지킨다” file Valley_News 2019.02.04 2
19 아인슈타인이 종교에 대한 생각 밝힌 <신의 편지> 경매에서 290만 달러에 낙찰 file Valley_News 2019.01.03 9
18 영국 어느 도로에는 곳곳에 인형 머리가 심어져 있다. file Valley_News 2019.01.03 5
17 주민들은 도넛 가게 주인의 아픈 아내를 위해 도넛을 다 사버렸다 file Valley_News 2019.01.03 2
16 이 낚시꾼이 인형으로 착각하고 건진 건 아기였다 ”기적적이고 운명적인” 구조 Valley_News 2019.01.03 3
15 2세 아들 때문에 사라진 1020달러 file Valley_News 2018.11.02 1
14 암 환자 행세로 치료비 기부 받은 가짜환자 file Valley_News 2018.11.02 3
13 문 굄돌로 사용하며 하찮게 여긴 돌이 무려 10만 달러짜리 운석으로 밝혀져 file Valley_News 2018.11.02 0
12 올 노벨문학상 대신‘대안문학상’관심 모아 무라카미 하루키 등 4명 최종 후보 올라 file Valley_News 2018.11.02 0
11 앞발로 붓 쥐고 그림 그리는 판다 화제 온라인 통해 1점 당 약 560달러에 판매 file Valley_News 2018.11.02 1
10 118세 볼리비아 콜케 할머니 비공식 세계 최고령자로 주목 평생 독신으로 살아 아이도 없어 file Valley_News 2018.11.02 1
9 123억 가치’ 역대급 금 노다지 발견한 호주 광부 file Valley_News 2018.11.02 4
8 페이스 타임으로 아빠를 살린 3살 꼬마 소녀 file Valley_News 2018.09.08 5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 커뮤니티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