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이 남성의 계획은 거의 완벽할 뻔했다. 러시아 항공사 에어로플로트는 11월 12일 CNN에 보낸 성명을 통해 자신의 고양이 빅토르를 속임수를 써서 데리고 탔던 미하일 갈린(34)의 마일리지를 몰수했다고 밝혔다. 에어로플로트는 반려동물과 캐리어를 합친 무게가 8킬로그램 미만일 경우 선실에 데리고 탈 수 있게 해준다. 그러나 모스크바에서 블라디보스토크로 가는 항공편 체크인 당시 확인한 빅토르의 무게는 10킬로그램이었고, 항공사는 갈린에게 빅토르는 화물칸에 타야 한다고 통보했다.
   갈린은 “화물칸에 탄 반려동물들의 사망 사건이 많이 발생한 바 있어 8시간의 비행 동안 화물칸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지는 않을까, 생존하지 못하는 건 아닐까 굉장히 걱정이 되었다.”며 워싱턴 포스트에 밝혔다. 갈린은 애원해봤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한다. 그래서 비행을 미루기로 한 다음, 황당한 술책을 꾸몄다.
   갈린은 모스크바에서 페이스북 포스트를 올려 친구들에게 빅토르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더 작은 고양이, 말하자면 ‘미니 빅토르’를 찾아달라고 부탁했고 피비라는 고양이를 찾아냈다. 갈린은 마일리지를 사용해 원래 예정 출발일보다 며칠 뒤에 모스크바에서 블라디보스토크로 가는 비즈니스석 두 자리를 예약했다.
   출발일에 갈린은 체크인 중 피비를 내밀었다. 무게 상한선을 넘지 않아 선실에 데리고 타도 된다고 허락 받고는 탑승 전에 피비와 빅토르를 바꾸었다. 그러나, 성공을 눈앞에 둔 갈린은 참지 못하고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자랑을 하는 바람에 들통이 났다. 그의 포스트는 바이럴이 되어 퍼졌다. 에어로플로트는 갈린의 포스트가 바이럴 된 이후 ‘공식 수사’를 시작했다. 수사 후 에어로플로트는 갈린이 마일리지를 적립하지 못하게 하고 규칙들을 고의적으로 여러 번 어겼으므로 마일리지를 전부 몰수하기로 했다. 빅토르를 화물칸에 태우지 않은 것, 탑승 중 빅토르를 캐리어에서 꺼낸 것 등이 위반에 해당된다.
   갈린은 미디어 보도를 보고서야 자신에 대한 페널티를 알게 되었다고 워싱턴 포스트에 말했다. “내가 그들의 규칙을 어긴 건 사실이다. 그래서 그들의 내부 프로그램에 따라 처벌을 하기로 결정한 것이고, 난 그걸 받아들일 수 밖에 없다”며 37만 마일을 잃게 되었지만 크게 언짢아하는 것 같지 않았다.<*>항공사 고양이.JPG

 


  1. 제2회 세계 문자올림픽대회에서 우리의 한글이 금메달 획득!!!

    세계 문자학회에 따르면 지난 10월 1일부터 4일까지 태국방콕에서 열린 제2회 세계문자 올림픽대회에서 한글이 1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이번 세계 문자올림픽 , 대회는 세계 27개국 문자 (영어, 러시아, 독일, 우크라이나, 베트남, 폴란드, 터키, 셀비아, ...
    Date2020.10.31 ByValley_News
    Read More
  2. 인간이 격리되자 가려졌던 지구 모습이 복원됐다

    코로나19에 차량과 항공기가 멈추고 공장, 가게, 학교는 문을 닫고 전 세계 35억 인구가 멈춰버리자 공기는 깨끗해지고 거리는 한산, 도시도 하늘도 바다도 조용해져 대기오염에 따른 사망률이 낮아지고 물고기, 동물, 새들은 평온한 세상을 맞고 있다. 200km...
    Date2020.04.24 ByValley_News
    Read More
  3. 이마에 꼬리 달고 태어난 강아지

    중국 안후이성 추저우시에서 태어난 이 강아지는 다른 강아지와 좀 다른 모습이었다. 골든 리트리버종인 강아지는 이마에 마치 ‘뿔’처럼 보이는 꼬리를 달고 있었고, 입천장 기형으로 어미의 젖을 제대로 빨지 못했다. 함께 태어난 강아지들에 비...
    Date2020.02.22 ByValley_News
    Read More
  4. 운동·식이요법으로 수많은 이들에게 롤 모델이 된 74세 여성의 대단한 근육

    74세 조안 맥도날드(Joan Macdonald)는 약 3년 전만 해도 90kg의 몸무게였다. 고혈압으로 여러 약을 먹어야 했고, 관절염으로도 고생하던 중이었다. 여러 의사를 찾아갔으나 그들은 조안에게 좀 더 많은 약을 권할 뿐이었다. 하지만 조안은 더 이상 그런 삶을...
    Date2020.02.22 ByValley_News
    Read More
  5. 노르웨이가 기온 측정 사상 가장 따뜻한 겨울을 보내고 있다

    겨울 왕국’의 배경으로 알려진 노르웨이가 기온 측정이 시작된 이래 가장 따뜻한 겨울을 보내고 있다고 BBC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노르웨이 서부 순달서라 마을의 기온은 이날 1월 평균보다 섭씨 25도(℃) 높은 19도를 기록했다. 영하여야 할 날씨...
    Date2020.01.27 ByValley_News
    Read More
  6. 페루 마추픽추의 통제구역에서 대변을 본 관광객들이 붙잡혔다

    페루 유적지 마추픽추의 신전에 대변을 본 해외 관광객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페루 쿠스코 경찰은 지난 12일, 마추픽추 ‘태양의 신전’ 내 접근금지 지역에서 관광객 6명을 발견해 체포했다. 통제구역에 몰래 들어간 이들은 신전 바닥에 균열이 생...
    Date2020.01.27 ByValley_News
    Read More
  7. 미국서 낚시로 잡은 사람보다 큰 물고기... 무게 160kg , 나이 50살

    무려 무게가 160kg에 달하는 대형 물고기가 미국 플로리다에서 낚시에 잡혔다. 지난 13일 NBC 등 외신에 따르면 플로리다 어류·동물 보호 협회(FWC)가 SNS를 통해 이 거대한 물고기를 공개했다. 이 물고기는 바르샤바 그루퍼(Warsaw grouper)로 지난해...
    Date2020.01.27 ByValley_News
    Read More
  8. 항공사 몰래 고양이를 비행기에 태운 남성의 결정적 실수

    이 남성의 계획은 거의 완벽할 뻔했다. 러시아 항공사 에어로플로트는 11월 12일 CNN에 보낸 성명을 통해 자신의 고양이 빅토르를 속임수를 써서 데리고 탔던 미하일 갈린(34)의 마일리지를 몰수했다고 밝혔다. 에어로플로트는 반려동물과 캐리어를 합친 무게...
    Date2019.11.23 ByValley_News
    Read More
  9. 사흘간 그리스 바다에서 표류한 뉴질랜드 여성이 살아남기 위해 한 일

    사흘 동안 그리스의 바다에서 표류하며 사탕으로 연명한 여성이 구출됐다. 그리스 해안경비대는 지난 3일 사흘 동안 에게해의 바다를 표류한 뉴질랜드 여성 쿠실라 스타인을 무사히 구조했다고 밝혔다. 스타인(47) 씨와 그녀의 일행은 남부 터키에서 아테네까...
    Date2019.11.23 ByValley_News
    Read More
  10. 바닷속에서 결혼 프러포즈하던 남성이 사망했다 수심 10m 아래였다.

    수중에서 결혼 프러포즈를 하던 남성이 익사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미국인인 스티븐 웨버는 탄자니아의 한 수중 리조트에서 여자 친구인 케네사 앙트완에게 수중 프러포즈를 하던 중 변을 당했다. 이들은 해안에서 약 250m 떨어진 바닷속 객실을 나흘간 예약...
    Date2019.10.24 ByValley_News
    Read More
  11. 분명 암컷 상어만 수족관에 넣어 놨는데, 새끼가 태어났다

    암컷 까치상어가 수컷과의 교미 없이 새끼를 낳은 사례가 학계에 보고됐다. 까치상어의 단위생식(자웅에 관계없이 단독으로 신개체를 이루는 생식법)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 도야마현 우오즈시에 위치한 수족관에서 사육 중이던 암컷 까치상어...
    Date2019.10.24 ByValley_News
    Read More
  12. 안젤리나 졸리처럼 성형한 이란의 여성이 신성모독으로 체포됐다

    안젤리나 졸리처럼 얼굴을 바꿔 유명해진 이란의 한 인스타그래머가 신성 모독 혐의로 체포됐다. 이란의 매체 타스님 뉴스 에이전시는 지난 6일 인스타그램 스타인 일명‘사하르 타바르’가 테헤란 법원의 명령에 따라 구금됐다고 전했다. 타바르는...
    Date2019.10.24 ByValley_News
    Read More
  13. 22년전 실종사건 구글어스로 해결

    미국에서 구글의 위성 지도 서비스인 구글어스(Google Earth)가 22년 전 실종 사건을 해결하는 데 톡톡히 역할을 해 화제다. AP통신에 따르면 플로리다주 웰링턴 그랜드아일스에 살았던 옛 주민은 구글어스로 이 지역 호수를 확대해 들여다보던 중 마치 자동...
    Date2019.10.24 ByValley_News
    Read More
  14. 까치 때문에 사망한 70대 남성 호주 사람들이 까치를 가장 무서워 하는 이유

    사이클을 타던 76세 호주 남성이 호주 까치의 공격 탓에 목숨을 잃었다. 이 남성은 지난 15일 시드니 남부 울런공에 있는 니컬슨 공원에서 자전거를 타던 중 자신을 향해 날아오는 오스트레일리아 까치(magpie, 호주 및 뉴기니섬 등에 서식)의 공격을 피하려...
    Date2019.10.24 ByValley_News
    Read More
  15. 포춘쿠키에서 나온 번호로 잭팟을 터트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의 60대 남성이 손녀가 준 포춘쿠키에서 나온 번호로 복권 번호를 써넣어 3억 달러 넘는 잭팟을 터트렸다. 지난 6월 5일 노스캐롤라이나주 랄레이에 사는 찰스 W.잭슨(66)은 2년 전 손녀에게서 포춘쿠키를 받았다. 잭슨은 포춘쿠키에서 ...
    Date2019.07.12 ByValley_News
    Read More
  16. 독일의 한 과속 운전자가 비둘기 덕분에 돈을 아꼈다

    독일의 한 도로에서 속도를 위반한 운전자가 신의 축복을 받았다. 단속 카메라에 찍힐 당시 어디선가 날아온 축복이었다. 이 운전자는 지난달 독일 피르젠의 한 도로에서 단속 카메라에 찍혔다. 그런데 카메라에 찍히는 순간, 어디선가 날아온 비둘기가 운전...
    Date2019.07.12 ByValley_News
    Read More
  17. 노트르담 화재에 놀란 각국들 “문화재 챙겨라”

    856년 역사를 자랑하는 인류 문화유산이자 프랑스 고딕 건축의 걸작인 노트르담 대성당이 불에 타는 모습에 충격을 받은 각국 정부들이 자국의 오래된 문화재 건축물의 화재 예방 상태를 점검하는 등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중국은 세계문화유산인 베이징의 ...
    Date2019.06.05 ByValley_News
    Read More
  18. 7살 소년‘넥스트 우사인 볼트’로 불린다

    소년의 이름은 루돌프 인그램 주니어다. 올해 나이 7살. 하지만 평범한 7살 소년들과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빠른 다리를 갖고 있다. ‘넥스트 우사인볼트’로 불리는 소년은 심지어 미식축구에도 타고난 실력을 보이고 있다. 이 정도의 운동신경을...
    Date2019.06.04 ByValley_News
    Read More
  19. 지구 온난화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충격적인 모습의 북극곰

    사진작가 ‘Kerstin Langenberger’는 충격적인 한 장의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말라버린 암컷 북극곰의 모습이다. 북극해와 노르웨이 해 사이에 있는 스발바르 제도에서 이 사진을 찍은 Kerstin Langenberger는 이...
    Date2019.06.04 ByValley_News
    Read More
  20. 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개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 포메라니안 개의 이름은 부’(Boo)다.

    포메라니안 부(Boo)는 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개로 불리던 강아지다. 지난 2006년 부의 가족이 그의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공개하면서 사랑받기 시작한 부는 최근까지도 1,600만명이 넘는 팔로워를 기록하고 있었다. 지난 2011년에는‘부 : 세상에서 가장 ...
    Date2019.02.04 ByValley_News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 커뮤니티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