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나이 들어 중년이 되면 처음에는 자신의 청력 변화를 인지하지 못하지만 청력 노화가 시작돼 소리는 들리지만 말소리 구별이 잘 안 돼 자꾸 되묻게 된다. 더 심해지면 TV 볼륨을 키우게 되고, 말을 걸어도 잘 대꾸하지 않아 다른 사람들에게서 무시한다는 오해도 받게 된다. 난청을 단순히‘소리가 잘 안 들리는 질환’ 정도로만 생각해선 안 된다. 난청으로 소리가 잘 안 들리면 의사소통이 어려워 대인관계가 소극적으로 되고 점점 외부 활동이 제한돼 사회생활 폭이 좁아지고, 불안·우울감 등을 느끼는 것 뿐만 아니라 치매 위험도 높아진다.

   청각은 뇌 기능 유지를 위해 필수적인 감각으로, 노년기 난청을 장기간 방치할 경우 뇌 기능이 저하되면서 치매로 이어질 위험도 높아지는 것이다. 미국 존스 홉킨스병원 연구에 따르면 70대 3,000여 명을 대상으로 6년간 난청과 인지 기능을 추적한 결과, 정상 청력인 사람에 비해 난청인 사람의 인지 능력이 월등히 감소했다. 이어진 연구에서도 난청 발생 10년 후 치매 발생 위험도가 정상 청력을 가진 사람에 비해 경도 난청 환자는 2배, 중등도 난청 환자는 3배, 고도 난청 환자는 5배까지 증가했다. 따라서 치매 예방에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바로 보청기 등을 사용한 적극적인 청각 재활이다.

   난청은 여러 원인으로 외이, 중이, 내이 및 신경전달경로 중 어느 부분의 이상으로 말이나 소리를 듣는 것에 어려움이 생기는 병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난청 환자는 2017년 54만8,913명에서 2021년에는 74만2,242명으로 35% 이상 늘었다. 2021년 기준 10~40대 환자가 전체의 31% 정도 차지한다. 최근 들어 퇴행성 변화에 의한 청력 감소인 노인성 난청 빈도가 증가하고 있는데, 65세 이상 인구의 38%, 230만 명의 노인성 난청 환자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노화로 인한 노인성 난청은 노인들에게 흔히 나타나는 질병이다. 나이가 들면서 소리를 잘 듣지 못하게 되는 노인성 난청은 대개 40대부터 시작돼 50대에 진행할 때가 많다. 대부분의 경우 내이, 특히 달팽이관 내 기관의 노화로 인해 발생하게 된다. 나이가 들면서 약물·소음·대사 질환에 오래 노출되면 달팽이관 기능도 감퇴하거나 청각 세포가 파괴될 수도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8년 70세 이상 난청 환자는 13만5,675명에서 2022년 17만2,494명으로 5년 새 3만 명 이상 증가했다.

 

   귀가 잘 들리지 않는 것이 느껴지거나 난청이 의심될 때 다음과 같은 자가 진단 질문을 통해 자신의 증상을 체크 해 보는 것이 좋다.

▲전화 통화하는 데 문제 있다 

▲시끄러운 곳에서 대화하는 것이 어렵다 

▲둘 이상 사람과 한 번에 대화하는 게 어렵다 

▲다른 사람과 대화를 이해하기 위해 귀를 기울여야 한다 

▲다른 사람에게 말할 때 중얼거리는 것처럼 보인 적이 있다 

▲다른 사람이 말한 것을 잘못 이해하거나 부적절하게 반응한 적이 있다 

▲사람들에게 다시 한번 말해 달라고 요청한 적이 자주 있다 

▲여성이나 어린이가 말하는 것을 들을 때 이해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울리는 소리·으르렁대는 소리 혹은‘쉿쉿’하는 소리가 많이 들린다 

▲어떤 소리가 너무 크게 느껴진 적이 있다.

 

   이 같은 증상 가운데 3가지 이상이 해당 된다면 노인성 난청을 의심하고 이비인후과를 방문해 청력 검사를 받는 게 좋다.

   최정환 인제대 상계백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보청기에 적합한 나이란 없다”며“나이가 들면서 시력 문제로 안경을 쓰듯이 귀가 잘 안 들리면 보청기를 착용해야 한다”고 했다. 최 교수는“난청 해결이 치매 예방에 가장 큰 도움이 되므로 청각장애를 진단받은 후에 보청기를 착용하겠다고 미루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청기로 도움을 받지 못하는 고도 이상의 감각신경성 난청이라면‘인공와우(蝸牛·달팽이관) 이식술’로 청력을 높일 수 있기에 난청이 의심되면 이비인후과에서 검사를 받는 게 필요하다. 또한, 흡연은 심뇌혈관 질환의 위험 요인으로 작용해 난청을 일으킬 수 있기에 금연하고 담배 연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보청기.jpg

 

 

<권대익 의학전문 기자> 한국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73 혈관성 치매 줄이는 습관은? Valley_News 2023.11.30
172 토마토 주스 한 컵이 혈액 속 찌꺼기 청소한다 Valley_News 2023.11.30
171 돼지고기 수육+김장 김치 먹었더니, 피로가... 돼지고기에 피로 줄이는 비타민 B1 풍부, 쇠고기의 10배 Valley_News 2023.11.30
170 유연성, 지구력, 균형, 힘은 노화 극복의 4가지 요소 Valley_News 2023.11.30
169 푸석한 머리 윤기 있게 만드는 법 file Valley_News 2023.11.06
168 온탕·냉탕 번갈아 들어가기, ‘이런 사람’은 절대 금물 file Valley_News 2023.11.06
167 여성에게 좋은 매생이 file Valley_News 2023.11.06
166 살 찐 반려동물… 다이어트 시키는 법 file Valley_News 2023.11.06
» 치매 위험 높이는 난청… 보청기, 언제 착용해야 하나? file Valley_News 2023.10.02
164 찬물보다 뜨거운 물 마셨을 때 치통 있다면 file Valley_News 2023.08.31
163 한국인 70%가 모르는 술의 진실 Valley_News 2023.07.28
162 뜨거운 여름 날씨에는 수분 보충이 필수 file Valley_News 2023.07.28
161 무조건 비싼 선크림이 정말 좋은 걸까? file Valley_News 2023.07.28
160 고혈압 환자, 운동 후엔 '이것'하면 혈압 더 낮춰 Valley_News 2023.07.28
159 운동 전에 먹은 ‘이 채소’가 운동 방해한다 file Valley_News 2023.07.28
158 일단 끊으면 몸에 생기는 변화 총정리!! Valley_News 2023.06.29
157 하루 사과 1개면 의사도 필요 없다? 과학적 근거는? file Valley_News 2023.06.29
156 나잇살 빼고 싶다면, 생활 습관 개선 file Valley_News 2023.06.29
155 '뱃살' 빼는 데 도움되는 음식 4가지 file Valley_News 2023.05.31
154 목에 생선 가시 걸렸을 때… 절대 하면 안 되는 행동 file Valley_News 2023.05.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