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보이지 않는 몰래 코비트 19 -박복수 시인-

by Valley_News posted Jun 23,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ㅡ 삶의 아픔을 이겨내려는 ‘몸부림’

아무도 도와줄 수 없는

숨 막히는 가슴이여

 

지루한 하루, 당신의 몸부림

어느덧  잠꼬대로 신음하는 성난 파도되어

죽음의 문턱에서 절규하듯 공어한 선언이여

아, 나도 빨리 잠들어 저 고통을 나눠야지

 

여보!  꿈꾸었어요?

꿈같은 삶, 삶 같은 꿈

아름다운 과거와 덜 떨어진 현재가

싸우는 법정인 듯한 오늘

이겨내려 몸부림쳐도

끝이 보이지 않는 

신음뿐인 내일은 또 오겠지!?

 

**  지난 6월 18일 새벽 4시 20분 소천한 

    남편 (고) 박영곤 장로를 기리며... 

 

  박 복 수 <시인, 문인> 

* 미주기독교문인협회이사장

* 미주문인협회 회계국장, 

   시분과 간사, 현:이사

* 재미시인협회:이사

* 국제 팬 한국본부 회원  


Articles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