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밤은 아직 초저녁인데 어디선가 명쾌한 웃음소리들이 들려왔을 때, 나는 그들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내줬다. 바로 저런 웃음이 우리 이웃에 골고루 번져 나갔으면 하고…

    내게도 아직은 웃음이 남아있는가? 김형석 교수는 그이 에세이집 [고독이 머무는 계절]에서 고독은 참과 아름다움을 뿜어내는 물레라 했는데…우린 이렇게 꼼짝 못 하고 갇혀 사는 것 같아도 외로울 순 없지요. 우리에겐 정다운 이웃이 있고, 소중한 가족들이 있어 서로 기댈 수 있어 얼마나 든든한지요.

    며칠 전 마켓에 갔을 때의 얘기다. 저만치 날 피해 가는 그분은 마스크로 얼굴을 가렸어도 분명 내가 아는 분인데. 그는 나를 모른 채 피해 가는 것 보고 조금은 서글픔 같은 걸 느끼게 했다. 코로나19가 온통 세상을 뒤엎어 놓더니 사람들의 맘마저 굳어지게 만들어 버렸구나. 세상이 어쩌다 이 지경까지 돼 버렸는지…

 우린 그동안 허물없이 끈끈한 정으로 살아왔는데, 그것이 우리들의 자랑거리였는데… 그러나 내 이웃은 아직은 그런 경계가 없고 거리감이 없이 좋다. 만나면 잔잔한 웃음이 있어 좋고 가벼운 목례라도 하고 지나가는 그 미소를 보면서 아직은 맘들이 메마르지 않아 정들을 간직하고 있구나, 그런 생각을 해 봤다. 

   요 며칠 여기저기서 벗님들의 안부를 묻는 전화가 걸려 왔다. 어떻게 그 지루한 시간들을 견디며 사느냐고 무료 하거나 답답하고 힘들진 않느냐고… 그런데 참 이상하다. 난 그 긴 시간들이 내겐 별로 지겹거나 지루하다는 생각 않고 이렇게 잘 지내고 있으니 말이다. 오늘따라 까맣게 잊고 있었던 분들의 모습들이 스쳐간다. 늦었지만 안부라도 드려야겠다.   

   모처럼 밖에 스쳐가는 바람 소리가 들린다. 창문을 열었다. 낙엽이 바람에 흩날리며 떨어지는데 그 낙엽은 곧 음악이 되어 나로 낭만을 느끼게 하고… 오랜만에 피아노 앞에 앉았다. 오늘은 옛날로 돌아가 제자들과 함께 즐겨 부르던 여러 가곡 중에서 김연준 선생의 [청산에 살리라]가 부르고 싶다. 나지막하게 조용히 불러 본다. 내 나이 이제 90세를 바라보는데 옛날 같은 소리가 나 올 리 없지만 그래도 오랜만에 불러보니 한결 마음이 시원해지면서 몇 번을 불러봤다. 내가 아직도 이렇게  이 땅에 머물러 있음이 얼마나 고마운지…

 사실 나는 평소에 텔레비전을 잘 안 보는 편이다. 그런데 오늘은 한국 뉴스가 궁금해 TV를 켰더니 집채만 한 큰 파도가 덮치고 있었다. 쉼 없이 몇 번이고 또 다른 태풍이 밀려와 하늘에서 물 폭탄과 폭풍을 몰고 와 그 엄청난 위력으로 온통 쑥대밭으로 만들어 버리고 할퀴고 휩쓸고 지나간 자린 어디가 어딘지 모르게 초토화 돼 버린 모습을 보면서 얼마나 마음이 아팠는지 모른다. 

   이제 우린 불안 같은 것 불편했던 맘까지도 미워했던 맘, 아직도 날 짓누르고 있는 것들을 죄다 떨쳐버리자. 모두 접고 묻어 버리자. 우린 이 좋은 곳 아름다운 곳에 살면서 얼마나 행복한가. 어디 감사할 일이 한두 가지 인가? 비록 지금은 악명 높은 코로나19로 어렵고 힘들다 하지만 시인 천상병 씨가 그의 시 [귀천]에서 노래했던 그 아름다운 세상에 우린 살고 있지 않은가?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편협하고 옹졸했던 맘 아직도 남아 있다면 다 흘러 보내 버리자. 우울했던 맘까지도… 지금은 답답하고 어둡고 침침한 터널에 갇혀 있는 것 같으나 얼마 안 있으면 저 눈부시고 찬란한 태양이 기다리고 있는 곳으로 우리 함께 손잡고 달려 갈 텐데.

   10월이 눈 앞에 다가 왔다. 얼마나 좋은 계절인가? 연말까지 기다리지 않고 여기 저기서 깜짝 놀랄만한 좋은 소식들이 터져 나 올 것만 같다. 그날이 오면 우리 모두 꽹과리 치며 신나게 한번 굿판을 벌려야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 그래도 난 이웃이 있어 행복해요! -밸리 노인회 전 회장 김재봉 - Valley_News 2020.10.02
16 아- 보이지 않는 몰매, 코로나 19 -박복수 시인, 문인 - Valley_News 2020.10.02
15 온 노멀 시대, 가을을 앓다 -조옥동 시인, 수필가- Valley_News 2020.10.02
14 시 <-우리 모두 낙타되어-> - 박복수 시인- Valley_News 2020.08.25
13 <치자 꽃 도둑> - 곽설리 소설가- Valley_News 2020.08.25
12 그래도 꽃은 핀다 - 윤금숙 (소설가) Valley_News 2020.07.25
11 밥상머리 교육과 사회정의 실현 -류 모니카(종양방사선 전문의 ,한국어진흥재단 이사장) Valley_News 2020.06.24
10 5월 어느 날, 채널아일랜드비치에서 - 조옥동 시인. 수필가- Valley_News 2020.06.24
9 [생활수필] 코로나 단상 - 서동성<변호사> Valley_News 2020.04.24
8 빨간 코트 -김 영강 소설가- file Valley_News 2020.04.09
7 안다는 것은? - 곽설리 소설가 Valley_News 2020.02.22
6 산책길의 풍경- 윤금숙 소설가, 포터랜치 거주 Valley_News 2020.01.27
5 「나무는 꿈꾸네」 - 조 옥 동 문학평론가, 시인 Valley_News 2019.06.13
4 그리움 - 고성민 베스트 부동산 에이전트 Valley_News 2019.06.04
3 5월은 가정의 달, 사랑과 감사의 달-조옥동(문학평론가, 시인) Valley_News 2019.06.04
2 4월의 푸른 하늘, 푸른 들을 바라보며-조옥동 문학평론가, 시인 Valley_News 2019.06.04
1 100년 전 삼일절, 그날의 절절한 외침을 기억하며... Valley_News 2019.06.04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