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티끌 모아 태산이라. "

   From small things a great heap is made. 

   Light gains makes a heavy purse. 

 

   티끌 같이 작은 물체라도 꾸준히 모으면, 언젠가는 태산 같은 거대한 덩어리가 될 수 있다는, 초등학교 때 배웠던 친숙한 속담으로, 아무리 적은 푼돈이라도 꾸준히 모으면 큰 재산을 모을 수 있다는 교훈이다.  

  “작은 것들을 꾸준히 모으면 큰 덩어리가 된다,”와“작은 이득이 모여서 묵직한 지갑이 된다,”라는 서양속담도 역시 근검절약의 가치를 장려하는 뜻의 속담이다.

  이 속담의 가르침에 귀를 기울이는 시대는 지났다는 느낌이 들게 되는 세상이 되었다. 전세기 후반에 시작된 새로운 테크닉 상품의 등장에 따른 초특급 부자들, 대규모 부동산 또는 증권투자를 통한 거부들이 세상을 지배하게 된 상태에서“티끌 모아 태산”을 모으는 것 같은 재테크 방식은 이제는 웃음거리가 된, 옛날 얘기에 불과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문이 들 수 있다. 

  하지만, 모든 사람들이 단시일에‘태산’을 이루는 일은 현실적으로 일어날 수 없다는 것 또한 부인할 수 없다. 단시일에 큰돈을 버는 재주가 없는 평범한 사람들이, 노년 빈곤이라는 끔직한 재난을 피하는 길은, 이 속담의 가르침대로 ‘티끌’을 모으는 것 같은 지루한 일을 실천하는 것이다.   

  꾸준히 떨어지는 물방울이 바위를 뚫게 된다는 속담(Constant dropping wears away a stone) 대로, 평생을 통해서 절약, 저축을 계속하면, 어느 시점에서‘태산’같이 느껴지는 재산이 모여질 수 있을 것이다. 

--------------------------------------------------------------------------------------

 

   "피는 물보다 진하다." 

   Blood is thicker than water. 

 

   혈연관계가 참으로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할 때 자주 쓰이는 말이다.   

  피는 색깔이 빨갛고, 따뜻하면서, 끈끈해서 서로 응고하는 힘이 강하다는 것도 가족관계를 연상시키는 요소들이다. 

  이런 특성을 지닌 피에 비해서, 자연 상태의 물은 맑고, 차갑고, 흐르기 쉬운 특성을 가지고 있다. 또 피는 투명하지 않아서 속을 들여다 볼 수 없는데  반해서, 물은 투명해서 속을 들여다 볼 수 있다.   

  까마득한 오랜 세월 동안 인류가 생존해 온 것이 바로 이 따뜻하면서, 응고하는 힘이 강하고, 속을 들여다 볼 수 없다는 피의 특징의 덕택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반면에, 뜨거운 피만으로는 정상적인 사회가 제대로 기능을 발휘할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할 필요가 있다. 사람들이 모두 피를 나눈 가족들의 안전과 번영만을 보장하느라고, 전체의 안전과 복지를 무시하게 되면 세상이 어떻게 될까? 투명하고, 서로 응고하는 특성이 없는 물, 즉 이성이 없는 세상에서는,  진한 핏줄만으로는, 세상이 오래 존속될 수 없을 것이라는 것을 이해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피는 물보다 진하다,”라는 말은 부인하기 어려운 자연 현상이지만, 가족이기주의를 합리화하는 도구로 쓰이면 안 될 것이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7 영어속담 한국속담 -김 순 진 교육학 박사- Valley_News 2021.08.26
» 영어속담 한국속담 -김 순 진 교육학 박사- Valley_News 2021.07.24
35 가물가물 깜빡깜빡 -<소설가>김영강- file Valley_News 2021.07.24
34 아~보이지 않는 몰래 코비트 19 -박복수 시인- Valley_News 2021.06.23
33 백범선생 명언 모음 file Valley_News 2021.05.25
32 <생각의 글>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Valley_News 2021.05.25
31 <다시읽는 감동의 글> 어느 병원장의 간증 Valley_News 2021.05.25
30 "절망적일수록 찰랑찰랑 신나야 해요." 고(故) 채현국 이사장이 남긴 뜨거운 어록 file Valley_News 2021.04.28
29 삶의 유산 - 박 복 수 <시인, 문인> - Valley_News 2021.04.28
28 어머니날 글- 아름다운 사람들 file Valley_News 2021.04.28
27 오월이면 더 그리운 어머니 -소설가 윤 금 숙 - file Valley_News 2021.04.28
26 하루 -<수필가>김화진- Valley_News 2021.03.29
25 아버님의 여자 -소설가 김영강- file Valley_News 2021.02.25
24 이름이 갖는 의미 -<한국어진흥재단> 이사장 류모니카- Valley_News 2021.02.01
23 미주 문인들이 뽑은 아름다운 우리말 Valley_News 2021.01.04
22 내게 특별한 우리 말 -박 복 수 시인, 수필가- Valley_News 2021.01.04
21 생명력과 면역력 -이기정- Valley_News 2020.11.23
20 글벗동인 소설집 <다섯 나무 숲>을 읽고 -조 옥 동 문학평론가- Valley_News 2020.11.23
19 바람이 부네요 -조성환 수필가, 시조시인- Valley_News 2020.10.31
18 백신(vaccine)은 소(牛)에서 유래한 말 -종양방사선 전문의 류 모니카 - Valley_News 2020.10.02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