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생명교회에서는 단기선교 활동으로 매년 여름성경학교와 크리스마스이브 일일 선교를 멕시코에서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난  해에는 12월 23일 담임목사님을 비롯하여 몇 분의 성도님들과 함께 멕시코 엔세나다에 있는 “엔세나다 한인 선교회”로 예년과 같이 일일 선교를 다녀왔습니다.
   이홍기 선교사님이 섬기시는 엔세나다 한인 선교회에는 지난 수년간 섬겨온 곳이기에 매우 익숙한 장소였습니다. 특별히 아기 예수님께서 이 땅에 태어나신 크리스마스를 기념하기 위하여 떠나는 선교이기에 단 하루 일정이지만 준비하는 과정부터 어린아이처럼 설레며 즐거운 마음으로 선물들을 준비하게 됩니다. 선교지의 아이들과 부모님들을 만나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고받으며 기뻐하는 그 모습을 기대하며 선물을 포장하다 보면 언제 시간이 지나갔는지 선교 갈 날짜가 선뜻 다가옵니다.
   이번 여행은 출발하기 이틀 전부터 비가 내렸기에 선교지의 도로 사정을 잘 알고 있는 저로서는 걱정이 앞서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출발 당일 새벽 6시, 교회 파킹장에서 함께 모여 출발하려는데 주말부터 내리는 비는 점점 더 거세게 오기 시작했고, 이후로 선교지에 도착할 때까지 비는 멈추지 않고 계속 내리고 있었습니다. 불행 중 다행인가요? 멕시코 국경을 넘을 때면 차에 싣고 가는 선물 보따리로 인해 세금을 내고 통과를 해야 하는데 그날은 마침 비가 와서 인지 단속 없이 그대로 국경을 통과 할 수 있었습니다.
   비가 오는 날 멕시코 티와나에 다녀오신 경험이 있으신 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도로 사정이 미국과는 너무 많이 차이가 나기에 비만 오면 길에 물이 넘쳐 강이나 호수로 변하여 지나는 차들이 물속으로 기어가야만 하는 구간이 많아 조심조심 운전을 해야만 하는 스릴도 체험을 하게 되었습니다. 또한 차가 많이 다니는 길에는 어김없이 구덩이가 이곳저곳 생겨 살금살금 피해서 운전을 해야 하는 구간들이 많이 발생을 하게 되기에 평소보다 오랜 시간 운전을 하게 되었습니다.
   5시간을 운전한 끝에 선교센터에 도착을 했습니다. 빗속을 달려오는 내내 차 안에서 모두들 걱정을 하며 왔습니다. ‘혹시 비가 많이 내려 아이들이 오지 못하는 것은 아닐까? 그래도 집이 가까운 아이들 몇 명은 와서 기다리고 있을거야! 그렇게 되면 준비해 간 크리스마스 선물들을 선교사님께 전해 드리고 돌아올 수밖에 없겠구나.’ 생각을 했습니다.   
   특별히 24시간 운영하는 맥도날드에서 준비해온 햄버거 백인분도 선교사님께 전달하고 돌아와야겠다고 염려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엔세나다에서 라브파도라로 들어가는 포장도로에서 벗어나 선교센터로 올라가는 비포장도로를 조심스럽게 약 1500m 정도 올라가면 센터 입구가 나오고 좌회전해서 100여 미터를 들어가면 주차장이 나옵니다. 우리 팀이 탄 차가 주차장에 들어서는 순간 깜짝 놀랄 일이 일어났습니다. 걱정했던 아이들이 그 비를 맞으며 일찍 도착해서 우리가 오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던 것입니다. 우리를 기다렸을까요? 아니면, 우리가 가져간 선물을 기다리고 있었을까요?
   엄마와 아빠에게는 담요가 준비되었고 여자아이들에게는 인형이 그리고, 남자아이들에게는 축구공이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먼저 준비해 간 맥도날드 햄버거를 나누어주고 다섯 개 정도가 남아 선교사님과 사모님께도 드릴 수 있었습니다. 선물은 먼저 여자아이들에게 인형을 나누어 주었습니다. 그리고 남은 인형이 네 개 정도 되었습니다. 다음엔 어른들에게 담요를 나누어 주고 세 개 정도가 남았습니다. 마지막으로 남자아이들에게 축구공을 나누어주고 다섯 개정도가 남았습니다. 선물을 모두 나누어주고 남은 것들은 주일날 못 받은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기로 하고 선교사님 내외분과 타코로 함께 점심 식사를 하고 다음 만남을 기약하며 엘에이로 돌아왔습니다.
   준비해간 음식과 선물의 숫자가 거의 정확하게 맞아떨어졌습니다. 의심할 여지없이 이번 크리스마스 선물 사역도 하나님께서 친히 하신 일이었습니다. 우리들은 그저 맡겨주신 일에 기쁜 마음으로 참여한 것 밖에는 없었습니다. 선교지 어느 곳에서든지 사역을 마치고 돌아올 때이면 항상 마음이 편하지 못했던 것이 사실입니다.
   이번 여행도 같았습니다. 빗속을 걸어왔던 아이들 중엔 신발이 없이 왔던 아이들이 보였고 추운 날씨인데 반소매를 입고 온 어른들과 아이들이 여럿 보였습니다. 그날 전달했던 선물들이 정말 그 사람들에게 큰 위로가 되었기를 기도하며 돌아올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 땅에 불러 주신 우리들에게 지금 이 시간 열악한 환경에 처해 있는 하나님의 백성들에게 가서 위로하라 말씀하고 계십니다. 내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사랑하라 하신 말씀을 우리들 삶 가운데 실천함으로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신의 성품에 참여하는 그리스도인이 되라 말씀하고 계십니다. 할렐루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9 킹덤 성탄잔치로의 초대 - 이상호 목사 <우드랜드힐스연합감리교회> Valley_News 2019.11.23
38 부흥-(6) 오병이어 - 남성천목사 <제일성결교회> Valley_News 2019.11.23
37 <호감 VS 사랑> - 오명찬 목사 <웨스트힐 교회> 담임 Valley_News 2019.11.23
36 지는 해, 떠오르는 해 - <밸리 주하나교회> 오정택목사 Valley_News 2020.01.08
» 8년째 성탄 선물을 멕시코 아이들에게... - <새생명교회> 이면상 집사 Valley_News 2020.01.27
34 “요한계시록” 성경공부를 시작하면서... <은혜와 평강교회>곽덕근 목사 Valley_News 2020.01.27
33 God Loves You! <웨스트힐 장로교회> 오명찬목사 Valley_News 2020.02.22
32 코로나 19 기간 드리는 참회의 기도 - <웨스트힐장로교회> 오명찬 목사 - Valley_News 2020.04.09
31 안심하라 ! - <은혜와 평강교회> 곽덕근목사 - Valley_News 2020.04.09
30 바이러스와 인간의 욕망 - <만남의교회>이정현 목사- Valley_News 2020.04.24
29 거리두기 & 거리 좁히기 - <웨스트힐장로교회>오명찬 목사- Valley_News 2020.04.24
28 좋은 선택 - <밸리주하나교회>오정택 목사 - Valley_News 2020.06.24
27 <사실>의 힘 - <새생명교회>지성은 목사 - Valley_News 2020.06.24
26 시냇가에 옮겨 심기우기 - <웨스트힐장로교회>오명찬 목사 - Valley_News 2020.06.24
25 고난의 디딤돌-<밸리주하나교회>오정택 목사 - Valley_News 2020.07.25
24 평안히 주무시고 계십니까? (시편 3:1-8)- <웨스트힐장로교회>오명찬 목사- Valley_News 2020.07.25
23 교회는 공공의 적인가? - <만남의교회> 이정현 목사 - Valley_News 2020.08.25
22 넓혀주시는 여호와 말씀: 시편 4:1-8 - <웨스트힐장로교회> 오명찬 목사 - Valley_News 2020.08.25
21 낙심에서 소망으로 -<은혜와평강교회> 곽덕근 목사 - Valley_News 2020.08.25
20 기도의 자리로 부르시는 여호와 -<웨스트힐장로교회> 오명찬 목사- Valley_News 2020.10.0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