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슬픔의 미학


채효기 목사 <밸리 하나로 교회> 담임

 

오래 전 읽었던 글 중에 [슬픔에 관하여]라는 수필이 있었다. 그 글에서 작자는 사랑하는 아들을 잃고 부모가 돌아가신 충격(천붕,天崩)보다 더한 극한 슬픔의 상황 속에서 깨달은 삶의 깊은 의미를 말해 주었다. 역사상의 수많은 위대한 인물들, 인류에 대한 진정한 사랑을 실천했던 사람들은 모두가 슬픔의 사람이었다는 것이다. 그것은 극한 슬픔 속에서 경험하는 인간존재에 대한 연민만이 자기 속에 잠재된 사랑의 가능성을 일깨워 외부로 드러내도록 해주는 까닭이다.

오늘 이 세대는 결코 슬픔을 원치 않는 것 같다. ‘우리를 좀 더 웃겨주시오, 우리를 좀 더 즐겁게 해주시오.’라는 말로 대변되는 시대의 요구는 걷잡을 수 없는 사치와 향락의 풍조를 낳았다. 그 속에서 나는 좀 더 우리의 비참함을 가려 주시오라고 하는 현대인의 절규를 듣는 듯하다. 그것은 인간의 비참을 위로하는 오락이야말로 인간의 가장 큰 비참이기 때문이다(파스칼).

 

나는 김현승의 [눈물]이라는 시를 좋아한다.

더러는

옥토에 떨어지는 작은 생명이고저

흠도 티도 금가지 않은

나의 전체는 오직 이뿐

더욱 값진 것으로 드리라 하올 제

나의 가장 나중 지닌 것도

오직 이뿐

아름다운 나무의 꽃이 시듦을 보시고

열매를 맺게 하신 당신은

나의 웃음을 지으신 후에

새로이 나의 눈물을 지어주시다.

 

시인의 통찰력은 내게 나무의 절정인줄 알았던 꽃이 지고 나서 비로소 열매가 맺히듯 인생의 진정한 가치는 웃음과 기쁨보다는 오히려 슬픔의 깊은 차원에 있으며, 그것은 곧 신의 선물임을 가르쳐 주었다.

역사상 결코 잊을 수 없는 슬픔의 사람이 하나 있었다.

그의 생은 태어나던 순간부터 슬픔이었는데 그의 부모는 장소를 구하지 못해 초라한 마구간에서 그를 낳았다. 자라면서도 그는 처녀의 몸에서 탄생했다 해서 수많은 사람의 놀림감이 되었다. 형제도 부모도 친척도 그를 이해하지 못했으므로 그는 언제나 홀로였다. 자라서는 그와 뜻을 같이하는 열 두 명을 제자로 삼아 사랑을 쏟지마는 결국 그들 중 하나의 배반으로 인해 정치범으로 몰려 십자가에 달려 죽는다.

나사렛 예수, 그는 철저히 슬픔의 사람이었다. 그러기에 그는 울었다. 성서에는 예수가 웃었다는 기록이 없는 반면 그가 울었다는 기록이 여러 번 나온다. 예수는 자기의 사랑을 거절하는 성() 예루살렘을 바라보며 배반당한 사랑의 아픔을 가지고 눈물을 흘리셨다(19:41). 그리고는 기꺼이 십자가의 아픔을 당하셨다.

누구나 자기 사랑의 감정을 받아주지 않는 대상을 미워하게 되는 것이 사람의 마음일진데... 이처럼 슬픔으로 점철된 생 속에서 그는 인간 영혼의 깊이를 깨달았고 결국 고뇌 속에서 인류의 구세주로서의 사역을 감당하여 약한 인간의 [영원한 사랑의 동반자]가 된 것이 아닐까. 랍비 카바라가 천국으로 가는 모든 문이 닫혔을 때 오직 한 문, 밥 하디못(bab hadimot) 즉 눈물의 문만이 남아있다고 말한 것을 기억해 본다.

인간의 말초적 감각을 자극하는 수많은 오락과 쾌락의 도구들로 우리를 웃게 하려고 하는 그리고 그렇게 함으로써 잠시 동안이나마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을 가려보려는 현대문화의 일상성 속에서 벗어나 이제 나는 진정한 슬픔을, 눈물을 연습할 것이다. 그 속에서 극복을 위한 좀 더 견실한 방법을 추구할 것이다. 이것이 참 신앙이 요구하는 책임적 자아형성으로 향해 가는 길이 아닐까?

나는 [눈물 속에서 주님을 만났네]라는 노래를 좋아한다. 그렇다. 실로 인간은 슬픔의 심연에서 정화된 맑은 영혼(아리스토텔레스)으로만 영원한 그리스도의 이상과 만나는 것이다.

[슬픔에 관하여]의 마지막 구절을 기억해 본다.

신이여, 거듭되는 슬픔으로 나를 태워 내 영혼을 정화하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7 부름의 상을 향하여 - 곽덕근 목사(은혜와평강교회) 부름의 상을 향하여 곽덕근 목사(은혜와평강교회)                 우리 인생은 앞으로 달려가는 인생이다. 좋았던 순간도 후회스런 순간도 한 번 지나가 ... Valley_News 2018.01.31 29
126 본 교회의 목회철학 및 비전 - 오명찬 목사  오 명 찬 목사 &lt;웨스트힐장로교회&gt; 담임 웨스트힐 장로교회의 담임목사로 취임하게 되면서, 나의 목회철학은 무엇이며 교회에 관한 어떠한 비전을 가지고 있는지... Valley_News 2018.01.02 87
» 슬픔의 미학 - 채효기 목사 슬픔의 미학 채효기 목사 &lt;밸리 하나로 교회&gt; 담임   오래 전 읽었던 글 중에 [슬픔에 관하여]라는 수필이 있었다. 그 글에서 작자는 사랑하는 아들을 잃... Valley_News 2018.01.02 56
124 세상 일은 다 공부다 - 이정현 목사 세상 일은 다 공부다 만남의교회 이정현   인생은 공부다. 학창시절로 끝냈으면 아직 공부가 끝나지 않았다. 한 해의 마지막 달인데 나의 인생성적표가 그... Valley_News 2017.12.01 87
123 교회 창립 32주년을 맞이하며 - 김인식 목사 교회 창립 32주년을 맞이하며   1985년 4월 7일(부활주일) Van Nuys에서 개척예배를 드린 지 32년 6개월이 지났습니다. 1986년 10월3일(금) White Oak Covena... Valley_News 2017.11.01 188
122 Eat Meat! 성찬 안에 나타나는 우리 주님 - 폴 김 목사 Eat Meat! 성찬 안에 나타나는 우리 주님  누가복음 22:14-23; 마태복음 26:26-29   매년 교회에서 서너 번씩 혹은 매달, 매주 거행하는 예식이 있습니다. ... Valley_News 2017.11.01 191
121 행복한 세상 만들기 (1) : 거짓 증언을 삼가자! - 사무엘 최 목사 행복한 세상 만들기 (1) : 거짓 증언을 삼가자!   오늘날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를 행복하게 만들어 가고 인간 사이의 관계를 아름답게 형성하기 위해서 필... Valley_News 2017.11.01 186
120 그는 외치지 아니하며 목소리를 높이지 아니하며 - 류재덕 목사 그는 외치지 아니하며 목소리를 높이지 아니하며 류 재덕 목사 &lt;밸리연합감리교회&gt; “그는 외치지 아니하며 목소리를 높이지 아니하며, 그 소리를 거리에 들... Valley_News 2017.08.01 322
119 말 한마디 - 채 효기 목사 말 한마디  채 효기 목사   우리 속담 가운데 보면 유난히 말에 대한 것들이 많다. ‘말 한마디로 천 냥 빚을 갚는다, 발 없는 말이 천 리 간다, 말이 씨가... Valley_News 2017.08.01 295
118 참사랑 - 곽덕근 목사 참사랑 (은혜와평강교회 곽덕근 목사)   오늘날 사랑이란 말이 홍수처럼 떠다니고 있다. 문제는 홍수 때 정작 마실 깨끗한 물이 없듯이 사랑이라는 말의 홍수... Valley_News 2017.08.01 262
117 현대 이민교회들을 위협하는 무서운 영적 질병: 영적 치매 - 김응찬 목사   김 응찬 목사&lt;한우리 장로교회 담임&gt;   저는 오늘날 이민 교회들과 성도들을 위협하는 영적 질병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주일마다 목사님들께서 다음과 ... Valley_News 2017.07.07 375
116 자녀들과 캠핑을 계획해 보십시오-류재덕 목사 자녀들과 캠핑을 계획해 보십시오.   류 재 덕 목사 &lt;밸리연합감리교회&gt; 담임   “아빠, 여행과 캠핑을 많이 했던 기억들이 힘이 됐어요.”큰 딸아이가 대... Valley_News 2017.06.06 329
115 내 마음의 정원사-이정현 목사 내 마음의 정원사   이정현 목사 &lt;만남의교회&gt;담임    '사랑의 원자탄’이라고 알려진 손양원 목사님이 신사참배거부로 인하여 모진 옥중생활 가운데 한 편... Valley_News 2017.06.06 303
114 하얀 장미 한 송이(2) - 설대환 목사 하얀 장미 한 송이(2) 설대환 목사 &lt;밸리교회&gt; 담임목사   지금은 미국에서 목회를 하다 보니 처음에는 어색하기 짝이 없던 미국식 장례예법도 나름대로... Valley_News 2017.05.01 453
113 하나님의 사랑의 씨앗이 심겨진 땅 미얀마 아이들은 하나님의 소망입니다.(2) - 박기성 목사 하나님의 사랑의 씨앗이 심겨진 땅 미얀마 아이들은 하나님의 소망입니다.(2)   박기성 목사 &lt;AMC 교회&gt; 담임 1. Good Hands는 경제적으로 어려운 가운... Valley_News 2017.05.01 451
112 하얀 장미 한 송이 - 설대환 목사 하얀 장미 한 송이   &lt;밸리재림교회&gt;(담임 설대환 목사)   오랜 경험은 사람을 유연하게 하지만 자칫 파릇한 무모함을 잠식시킬 수도 있다는 말이 정말 ... Valley_News 2017.04.03 499
111 “하나님의 사랑의 씨앗이 심겨진 땅 미얀마 - 아이들은 하나님의 소망입니다” - 박기성 목사 “하나님의 사랑의 씨앗이 심겨진 땅 미얀마 - 아이들은 하나님의 소망입니다” 박기성 목사 &lt;AMC 교회&gt; 담임   미얀마는 인도차이나 반도 서북부에 위치... Valley_News 2017.04.03 431
110 거. 짓. 말. - 오정택 목사 거. 짓. 말.   오정택 목사 &lt;주님의교회&gt; 담임 청문회가 진행되면서 거짓말이 들어나 인격적으로 망신을 당하고 처벌을 받는 모습을 봅니다. 사회적으... Valley_News 2017.03.02 496
109 성경이 어려우신가요? - 류재덕 목사 성경이 어려우신가요? 류재덕 목사 &lt;밸리 연합감리교회&gt;담임   작년에 성경말씀을 읽다가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 말씀만 읽어도 참 좋다.” 목... Valley_News 2017.02.01 538
108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 - 이정현 목사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 이정현 목사 &lt;만남의 교회&gt; 담임     아버지 당신의 마음이 있는 곳에 나의 마음이 있기를 원해요. 아버지 당신의 눈물이 ... Valley_News 2017.02.01 72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Next ›
/ 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