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와 사진> 빛의 강(Rio de Luz)

2024.01.29 10:59

Valley_News 조회 수:12

Rio de Luz.jpg

 이상모 사진 <Rio de Luz> 앤틸롭 캐니언에서 촬영

 

 

사진: 이 상 모 그래픽 디자이너

시: 장 소 현(시인, 극작가)

 

 

< 빛의 강(Rio de Luz) >

 

어느 속살이 저리도

아름다운 빛의 강물로 너울대나

혹시

우리 어머니 영혼이신가

저 거룩한 빛의 강물은……

 

두 손 공손히 모으고

발걸음도 조용하시라

성스러운 대지의 어머니

빛나는 속살 앞에……

 

 

< 빛의 강 2>

 

빛의 강 위로 신비로운 색채의 향연

자연은 단연 최고의 화가,

바위는 노래하고 바람은 춤 덩실덩실

화사한 빛깔 넘실대는 옷자락 펄럭이며

산다는 건 신비로운 거라고

아름다운 거라고

그러니

덮어놓고 함부로 살아선 안 된다고

속삭여주는 빛의 강…

요란하게 빛나지 않아도 좋으니

부끄럽지는 않게 살면 된다고

오직 한 번뿐이니

아름답게 살아야 한다고

포근하게 감싸주며 껄껄 웃는 

빛의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