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살아있는 전설, 이탈리아의 등반가 “라인홀트 메스너"가 1978년 세계 최초로 에베레스트를 무산소로 등정한 이후, 무산소 여부는 산악인들의 등반을 평가하는 하나의 척도로 자리매김했다. 고산 등반 최대의 난적인 산소 결핍은 기구를 통해 해결하면 비교적 등반이 수월해지기 때문이다. 1953년 인류 최초로 에베레스트에 오른 영국의 에드몬드 힐러리 경 이후 수많은 등정자 중 에베레스트를 무산소로 오른 이는 200여 명에 지나지 않으며 수백 명에 이르는 한국인 등정자 중에서도 무산소 등정자는 지금은 고인이 된 2013년 원정대의 고 김창호, 서성호 대원 2명뿐이다. 이토록 어려운 무산소 등정을 10차례나 성공해 기네스북에 등재된 셰르파가 있다. 네팔의 전설적인 셰르파,”앙리타"이다. 그는 에베레스트 인근 네팔의 산악마을에서 태어나 15세부터 등반 장비를 옮기는 포터로 일하기 시작한다. 남다른 의지와 노력을 보이던 그는 다른 셰르파에 비해 어린 나이인 20세에 8000m급 고산인 초오유(8188m) 정상 등반에 성공한다. 

   그가 처음 에베레스트에 오른 건 1983년이다. 이후 1996년 마지막 정상 등정까지 13년의 기간 동안 10회의 에베레스트 무산소 등정을 성공한다. 또한 앙리타는 1987년 12월 세계 최초로 그 혹독하다는 에베레스트 동계등정 무산소 기록을 세운다. 당시 등반은 한국 최초 동계등정 기록을 세운 한국의 허영호 대장과 함께 했으나, 무산소는 앙리타 혼자였다. 당시 허 대장과 앙리타는 악천후로 원정대와 떨어져 정상아래 8,600m 지점에서 얼어 죽지 않기 위해, 지친 몸으로 밤새 운동을 했다고 한다. 국민 영웅인 그는 1996년 은퇴하지만 가난한 네팔은 그의 노후를 보장하지 못하고 자식들에게 의존하는 궁핍한 생활 중에  2012년 셰르파로 일하던 장남이 고산병으로 사망하자 상심 끝에 건강이 악화되어 2020년 9월 21일 오랜 지병인 뇌부종으로 사망한다. 그의 나이 향년 72세. 탁월한 등반기술과 경력으로 국제적 명예를 얻은 셰르파이지만 경제적인 부는 얻지 못하고 목숨을 건 무리한 무산소 등정으로 얻은 뇌부종의 고통으로 말년을 소모한 그의 인생이 애처롭다.

   Mt Waterman은 워터맨 스키장과 함께 산 가브리엘 산맥 야생구역에 있는 곳으로 등산 거리가 짧고 전 구간 평이하며 파인, 시더 등 침엽수우거진 숲이 시원해 초보자 산행에 적합하면서 인기 있는 곳이다.

   그러나 극심한 가뭄 끝에 2020년 9월에 발생하여 한 달 넘게 엔젤레스 포리스트 국유림을 초토화시키며 LA 카운티 최악의 산불 중 하나로 기록된 밥캣 산불로, 거의 전 등산로가 폐쇄되며, 펜데믹 속에 엎친 데 덮친 격의 충격을 모두에게 안겨주었었다. 그러다가 최근 다시 개방된 Mt Waterman을 찾는 산행 계획이 기대와 두려움의 교차 속에 편치만은 않았다. 주차장 건너 등산로 초입부는 생각보다 상태가 양호하여 기대를 갖게 한다. 가뭄 속에 물줄기는 모두 끊겼고 2마일 여 새들에 가까워지며 등산로 좌우 새까맣게 탄 키 큰 파인트리들의 처연한 도열사이로 내딛는 걸음이 마냥 무겁다. 대형 산불이 무서운 것은 당장의 피해도 그렇지만 토양 속의 미생물과 씨앗까지 모두 태워 버려 불모의 땅으로 만들어버리는 데 있다. 때문에 생태계의 자연적인 회복으로 원상 복귀하기까지 최소 30~40년이 걸린다고 한다.

   오랜 가뭄으로 식물군과 토양의 수분함량이 위험수위에 달했다는 뉴스는 기우 재를 지내며 하늘에 빌었던 옛사람들의 애절함을 십분 이해하게 되는 심정으로 마시는 물 한 모금이 새삼 그렇게 귀할 수가 없다. 새들 지나 표지판에서 오른쪽으로 접어들며 화마가 비껴가서 건재한 초록색 숲들이 얼마나 고마운지 화마를 견뎌낸 파인트리 한그루를 두 팔로 안아본다. 정상에서 만나는 그 바람은 똑같이 달고 시원했다.

▶거리; 왕복 7마일. 높이; 8038 Feet. 등반고도; 1270 Feet. 난이도; 2+. 등급; 4 (최고 5)

  가는 길;118(E)- 210(E)- 2 Hwy(N)-New comp Ranch 지나 Buckhorn Camp 전,왼쪽 파킹랏.            문의 (213) 445-1280,  www.valleyhikers.com

산행_1.jpg

 

산행_2.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1 Mugu Peak, LaJolla Valley-<밸리산악회>김 찬 호 - file Valley_News 2022.04.29
40 Mt Pacifico Via Three Points –PCT -<밸리산악회>김 찬 호 - file Valley_News 2022.03.31
39 Hasting Peak -<밸리산악회>김 찬 호 - file Valley_News 2022.03.03
38 Fox Mountain -<밸리산악회> 김찬호- file Valley_News 2022.02.01
37 산타모니카 백본트레일-<밸리산악회>김찬호- file Valley_News 2022.01.06
36 언제나 설레이는 정상의 경치 San Gabriel Peak. Mt Lowe_김 찬 호 <밸리산악회> file Valley_News 2021.12.01
35 비를 기다리는, 그래서 고마운 숲속 청량함 Tom Sloan Saddle-<밸리산악회>김찬호 Valley_News 2021.10.05
34 비를 기다리는, 그래서 고마운 숲속 청량함 Tom Sloan Saddle-<밸리산악회>김찬호 file Valley_News 2021.10.05
33 Mt. Pinos -<밸리산악회>김찬호 대원- file Valley_News 2021.08.26
32 Mt. Baden Powell -<밸리산악회> 김 찬 호 대원- file Valley_News 2021.07.24
» 그 바람 또한 그대로였다 Mt. Waterman -<밸리산악회>김 찬 호 대원- file Valley_News 2021.06.23
30 Colby Canyon - <밸리산악회> 김 찬 호 대원- file Valley_News 2021.05.25
29 고산준령의 웅혼함 Mt, Baldy West Route -<밸리산악회> 김찬호대원- file Valley_News 2021.01.04
28 깊은 계곡, 푸른 바다, 그리고 비상 Santa Yenez Canyon, Eagle Rock - <밸리산악회> 김 찬 호 대원- file Valley_News 2020.11.23
27 바다 안개와 물든 계곡에서 만나는 가을 Mishe Mokwa Trail -김찬호 <밸리산악회>대원 - file Valley_News 2020.10.31
26 숲과 암벽의 조화가 만든 운치있는 계곡. Millard Canyon - <밸리산악회>김찬호- file Valley_News 2020.08.25
25 코로나와 등산 Blue Ridge Trail - <밸리산악회> 김찬호 - Valley_News 2020.07.25
24 Devils Punch Bowl -<밸리산악회>김찬호 대원 Valley_News 2020.02.22
23 능선길의 전망 깊은 숲, 높은 도시, 먼 바다 Mt. Lukens -김 찬 호<밸리산악회> 대원 file Valley_News 2020.01.08
22 단풍과 낙엽 그리고 가을 이야기 Orchard Camp - 김 찬 호 <밸리산악회> 대원 Valley_News 2019.11.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