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전파력이 강한 오미크론 하위변이는 수주 안에 재감염을 시킬 수 있어 CA주 전역에서 새로운 팬데믹 물결을 초래하며 입원환자가 증가하고 LA카운티에서는 이달 말 실내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될 수 있지만 이번 물결은 이전 물결들과는 다르다는 진단이 나왔다.

   코로나19 감염자 상당수가 심각한 증상을 보이지 않으며 입원율이 늘어난다고 해도 입원환자 조차 이전만큼 아파하지는 않을 뿐만 아니라 중환자실도 이전 물결 당시보다 덜 붐빈다고 했다.

   물론 코로나19가 이빨 빠진 호랑이가 됐다는 뜻은 아니며 LA카운티에서 코로나 사망자는 지난달에 비해 눈에 띄게 늘어났다고 지적했다.

   LA타임스는 모든 감염에서 중증으로 갈 위험은 낮아졌을 수 있지만 여전히 상당한 사망자가 나오는 양날의 현실은 팬데믹 세 번째 여름으로 접어드는 가운데 혼란을 일으킨다고 전했다.

   LA카운티-USC 병원이 개최한 내부 타운홀에서 최고의료책임자(CMO) 브래드 스펠버그 박사는 코로나 감염 증가가 코로나 관련 증상을 호소해 병원을 찾는 감염자들로 이뤄진게 아니라며 병원을 찾는 90% 코로나 환자는 다른 증상으로 온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이들 가운데 중환자실에 가는 사람은 사실상 없다면서 중환자실에 들어가는 경우더라도 폐렴이 아니고 삽관을 하지도 않는다고 스펠버그 박사는 밝혔다.

   이어 이전 팬데믹과 같지 않으며 우리가 보는 것은 많은 감염자들이 지독한 감기를 앓는 것과 같다고 덧붙였다.

   전염병 전문가 폴 홀톰 박사도 자신의 병원에 코로나로 인해 폐질환을 앓는 환자는 아무도 없다면서 이런 관점에서 볼 때 마스크 착용 가능성과 관련해 현재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LA카운티 보건국은 현 상황이 여전히 백신과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그리고 치료 등 가능한 모든 도구를 활용해 계속 맞서싸워야 하는 매우 심각한 공중 보건 위협에 처한 팬데믹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보건국은 내부 타운홀을 통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가 불필요하다고 제안하는 것은 근본적으로 우리 입장에 반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많은 코로나 환자들이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을 정도로 심각한 증상을 보이지 않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는 높은 백신 접종률에 의해 나타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LA카운티-USC 병원 중환자실 입원환자가 크게 증가하지는 않더라도 우리의 환자들과 직원, 커뮤니티에서는 코로나 감염자가 눈에 띄게 늘어나고 있다면서 증가세는 매우 우려스럽다고 했다.

   만약 더 많은 감염자가 나온다면 결국엔 향후 코로나 감염자가 중환자실 입원하는 비율이 더 많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보건국은 우려했다.<*>

 

LA 코로나 물결1.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8 노바백스 백신 성인 사용승인 file Valley_News 2022.08.02
» LA 코로나 감염 늘지만 이전과는 달라 file Valley_News 2022.08.02
56 주택시장 냉각 시작되나 Valley_News 2022.08.02
55 비싸진 차 사려다‘카푸어’로 전락 file Valley_News 2022.08.02
54 커버드캘리포니아, 내년(2023년) 보험료 큰 폭 인상 Valley_News 2022.08.02
53 ‘리얼 아이디’ 내년 5월부터 시행.. 사전에 발급받아야 Valley_News 2022.06.30
52 CA주에서‘적기법’으로 58건 총기난사 막을 수 있었다 file Valley_News 2022.06.30
51 바이든‘연방+각주 휘발유세 9월말까지 석달 면제 제안’ file Valley_News 2022.06.30
50 미국‘파격금리인상, 고의 불경기로 물가 잡는 극약처방 하나’ Valley_News 2022.06.30
49 손흥민, 아시아인 최초 EPL 득점왕 등극 file Valley_News 2022.06.02
48 사랑하는 사람의 사망 시 해야 할 일 (2) file Valley_News 2022.04.29
47 푸틴, 우크라이나 목표 변경.. 사실상 점령→중립국화 file Valley_News 2022.03.31
46 CA, 전기 자급자족 늘어나, 전력회사 신뢰 떨어져 file Valley_News 2022.03.31
45 스타벅스 1회용 컵 완전히 없애고 임대 머그컵 확대 file Valley_News 2022.03.31
44 송금앱 '젤' CEO는 LA출신 한인 file Valley_News 2022.03.31
43 LA카운티 코로나 규제 ‘속속 해제’ file Valley_News 2022.03.31
42 서머타임 영구 적용하나?.. 상원 만장일치 통과 Valley_News 2022.03.31
41 미 해수면, 앞으로 30년간 30㎝ 상승 100년치 file Valley_News 2022.03.03
40 BTS, 2년만 LA 콘서트에 세계 주요 외신 극찬, 지구서 가장 인기 많아 file Valley_News 2022.01.06
39 LA 카운티, 코로나 19 팬데믹 동안 인구 감소 file Valley_News 2022.01.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 커뮤니티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