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문 굄돌로 사용하며 하찮게 여긴 돌이 

무려 10만 달러짜리 운석으로 밝혀져

 

미시간운석.JPG

  미국 미시간의 한 남성이 1988년부터 문에 고여놓는 돌로 사용하며 하찮게 생각했던 운석이 10만 달러에 달하는 가치를 가진 것으로 밝혀져 화제.

  이 남성은 1988년 미시간 에드모어의 한 농장을 살 때 전 주인으로부터 10㎏짜리 돌이 우주에서 온 운석이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전 주인은 당시 농장을 보여주면서 1930년대에 농장에 떨어진 운석이라고 설명했다는 것. 전 주인은 밤에 아버지와 함께 운석이 떨어지는 것을 봤고, 다음날 아침 구덩이에 파묻힌 운석을 꺼냈을 때 여전히 온기가 있었다고 말했다고.

  하지만 전 주인이나 이 남성 모두 운석이 얼마나 비싸게 팔리는지 몰랐고, 그래서 30년 동안 가끔 문을 열어놓을 때 굄돌로 사용했다는 것. 

  그러다가 올 초 누군가 작은 운석 조각을 비싼 값에 팔았다는 얘기를 듣고, “내 돌은 가격이 얼마나 될까?”하는 궁금증에 운석을 들고 센트럴미시간대학(CMU) 지구대기과학 지질학 교수인 모나리자 시르베스쿠 박사를 찾아갔다고.

  시르베스쿠 박사는 이 운석이 미시간에서 발견된 운석 중 여섯 번째로 큰 것이라면서“운석을 보는 순간 특별한 것이라는 것을 알았다. 과학적 가치나 가격 면에서 내 평생 접한 것 중 가장 귀중한 운석”이라고 평가했다.

  이 운석은 스미소니언박물관과 또 다른 수집가가 운석 매입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운석의 일부는 연구를 목적으로 떼어낼 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 2세 아들 때문에 사라진 1020달러 file Valley_News 2018.11.02 1
14 암 환자 행세로 치료비 기부 받은 가짜환자 file Valley_News 2018.11.02 0
» 문 굄돌로 사용하며 하찮게 여긴 돌이 무려 10만 달러짜리 운석으로 밝혀져 file Valley_News 2018.11.02 0
12 올 노벨문학상 대신‘대안문학상’관심 모아 무라카미 하루키 등 4명 최종 후보 올라 file Valley_News 2018.11.02 0
11 앞발로 붓 쥐고 그림 그리는 판다 화제 온라인 통해 1점 당 약 560달러에 판매 file Valley_News 2018.11.02 0
10 118세 볼리비아 콜케 할머니 비공식 세계 최고령자로 주목 평생 독신으로 살아 아이도 없어 file Valley_News 2018.11.02 1
9 123억 가치’ 역대급 금 노다지 발견한 호주 광부 file Valley_News 2018.11.02 0
8 페이스 타임으로 아빠를 살린 3살 꼬마 소녀 file Valley_News 2018.09.08 1
7 안락사 하루 전 깨어난 기적의 소년 file Valley_News 2018.09.08 3
6 산불로 잿더미로 변한 집터에서 타버린 결혼반지 찾아 아내에게 다시 프로포즈 file Valley_News 2018.09.08 2
5 유명 프랑스 암벽등반가, 롯데월드타워 무단으로 오르다 체포 file Valley_News 2018.09.08 0
4 에베레스트에서 기적 생환한 여성 산악인 집안 계단서 굴러 떨어져 사망한 유명 산안인 file Valley_News 2018.09.08 0
3 46년간 <빅맥> 3만개 먹은 사나이 64살 은퇴 교도관 고스키, 매일 2개꼴 file Valley_News 2018.09.07 1
2 16남매 둔 미(美)부부 일주일 식비만 650달러 file Valley_News 2018.09.07 0
1 부모가 세상을 떠난 지 4년 만에 태어난 아기 file Valley_News 2018.09.07 0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 커뮤니티 } 더보기